UPDATED. 2024-07-19 06:20 (금)
한국파마, 뇌전증·조증 치료제 ‘디발프로서방정’ 퍼스트제네릭 출시
한국파마, 뇌전증·조증 치료제 ‘디발프로서방정’ 퍼스트제네릭 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0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발프로서방정’ 500mg 2월 발매에 이어 250mg 추가 출시로 디발프로엑스나트륨 전 함량 발매

[바이오타임즈] 전문의약품 제조기업 ㈜한국파마(대표이사 박은희, 032300)가 뇌전증증·조증 치료 및 편두통 예방에 처방되는 디발프로엑스나트륨의 퍼스트제네릭 ‘디발프로서방정’ 500mg 출시에 이어 250mg 저함량 제품을 발매한다고 4일 밝혔다.

디발프로엑스나트륨(Divalproex sodium)의 성분은 발프로산(valproic acid)과 발프로산나트륨(valproate sodium)의 배위 화합물 형태로, 발프로산 단일제와는 차이가 존재한다. 

실제 다수 유럽 국가에서는 발프로산나트륨 형태만 양극성 장애 적응증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뇌전증, 양극성 장애 조증 치료, 편두통 예방 등 다양한 적응증을 가진 약물은 디발프로엑스나트륨이 유일하다.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국내 디발프로엑스나트륨 함유 제제의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00억 원으로 추산된다. 해당 시장은 생동성 시험 등 기술적 진입 장벽이 높아 향후에도 높은 수익성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한국파마의 디발프로서방정은 국내 최초로 생동성 시험 성공해 제네릭 허가를 획득한 제품이다. 회사는 디발프로서방정을 통해 국내 뇌전증‧조증 치료제 시장을 공격적으로 점유해 나갈 방침이다.

한국파마 관계자는 “디발프로서방정은 두가지 함량으로 발매되어 처방 및 복용 등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특히 회사의 주력 분야인 정신신경계 의약 분야에서 뇌전증‧조증 치료제 퍼스트제네릭이 발매된 건 괄목할 만한 성과이며 향후 지속해서 해당 분야 제품군을 강화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