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1:10 (화)
한국파마, 소아 자폐스펙트럼장애 치료제 개발 ‘아스트로젠’에 20억 원 투자
한국파마, 소아 자폐스펙트럼장애 치료제 개발 ‘아스트로젠’에 20억 원 투자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1.15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3상 중인 ‘AST-001’이 국내 품목 허가를 취득할 경우 독점 판매 권한 갖게 돼
정신신경계 관련 분야의 공동연구 개발 계약 협의도 진행

[바이오타임즈] 전문의약품 제조 기업 ㈜한국파마(대표이사 박은희, 032300)가 재무적·전략적 투자의 일환으로 신경질환 치료제 개발기업 ㈜아스트로젠(대표 황수경)과 20억 원 규모의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아스트로젠은 소아 자폐스펙트럼장애 치료제 후보물질 ‘AST-001(개발명)’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자폐스펙트럼장애를 진단받은 만 2~11세 어린이 151명을 대상으로 국내 임상 2상을 마쳤으며, 이를 통해 어린이 자폐스펙트럼장애 핵심 증상의 치료적 유의성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회사는 올해 8월 국내 임상 3상에 돌입했고 현재 국내 11개 주요 대학병원에서 소아 170명을 대상으로 시험 중으로, 이번 한국파마의 투자를 통해 자폐스펙트럼장애 치료제 개발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폐스펙트럼장애의 핵심 증상은 사회적 의사소통과 상호작용의 지속적인 결함, 제한적이고 반복적인 행동 등이 있으며 이를 개선할 수 있는 치료제는 현재까지 부재한 상황이다. 2022년 발표된 예일 아동연구(Yale Child Study)에 따르면 소아 자폐스펙트럼장애의 국내 유병률은 2.64%에 해당하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내 유병률도 2.3%에 달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수요가 지속 발생하고 있다.

한국파마는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자폐스펙트럼장애를 적응증으로 하는 ‘AST-001’이 국내 품목 허가를 취득할 경우 독점 판매 권한을 갖게 되며, 향후 생산권 및 해외 판매 관련 MOU 협의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파마 관계자는 “AST-001 독점 판매를 통해 자폐스펙트럼장애 시장을 선점하고 기존 정신신경계 시장 장악력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사는 회사의 강점인 정신신경계용제 포트폴리오를 꾸준히 확대해가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 구조를 확보한 만큼 지속적인 신제품을 발매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도 한국파마는 현재 ㈜아스트로젠과 함께 정신신경계 관련 분야의 공동연구 개발 계약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본 연구과제에 대해 공동연구 개발 협상 우선권을 부여받아 후속 파이프라인에 대한 협업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