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07:20 (토)
LG화학, 희귀비만 신약 美 기업에 4,000억 규모 기술수출 성공
LG화학, 희귀비만 신약 美 기업에 4,000억 규모 기술수출 성공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1.0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제약사에 개발 및 판매 권리 이전, 선급금 1,300억 원 확보
개발 및 상업화 마일스톤 포함 약 4,000억 원 규모 계약
리듬社, 희귀비만증 신약 포트폴리오 확장 통해 환자별 최적의 치료 선택지 제시 목표
LG화학 연구원이 신약 물질을 분석하고 있다(사진=LG화학)
LG화학 연구원이 신약 물질을 분석하고 있다(사진=LG화학)

[바이오타임즈] LG화학이 연초부터 4,000억 원 규모의 기술이전 소식을 알렸다.

LG화학은 미국 리듬파마슈티컬스(Rhythm Pharmaceuticals, 이하 리듬社)와 희귀비만증 신약 LB54640의 글로벌 개발 및 판매 권리를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선급금 1억 달러(약 1,300억 원), 개발 및 상업화 단계별 마일스톤은 최대 2억 500만 달러(약 2,700억 원)로 총계약 규모는 3억 500만 달러(약 4,000억 원)이며, 리듬社 연 매출에 따른 로열티도 매년 별도로 받게 된다.

희귀비만증은 MC4R(포만감 신호 유전자, Melanocortin-4 Receptor) 작용경로 등 특정 유전자 결함으로 인해 식욕 제어에 이상이 생기고, 이로 인해 비만증이 지속 심화해 정상적인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심각한 희귀질환으로 보통 소아 시기에 증상이 발현된다.

LB54640은 세계 최초의 경구 제형 MC4R 작용제로 임상 1상 결과 용량 의존적 체중 감소 경향성과 안전성이 확인됐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10월 희귀비만증 환자 대상의 미국 임상 2상에 돌입했으며, 향후 리듬社는 이를 이관받아 시험자 모집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LB54640 개발이 가속화되고, 환자에게 더 편리한 치료제가 신속히 제공될 것으로 내다봤다.

희귀의약품은 해당 환자가 소수인 탓에 시험자 모집이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히는데, 잠재적 환자 발굴에 많은 자원을 투자하고 있는 리듬社와 손잡으면 더 효율적으로 개발이 이뤄진다고 본 것이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으로 리듬社는 희귀비만증 제품군 강화를 통해 한층 확대된 선택지를 환자들에게 제시할 수 있게 됐다.

리듬파마슈티컬스는 2010년 미국 보스턴에 설립된 회사로 2017년 미국 나스닥에 상장됐다. 세계 최초의 MC4R 작용제 ‘임시브리(IMCIVREE, 성분명;Setmelanoatide)’를 성공적으로 개발 및 상용화하며 글로벌 희귀비만시장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임시브리’의 적용 질환 및 판매 지역 확장, 신규 신약물질 개발 등 희귀비만 분야 전문성 강화에 역량을 쏟고 있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리듬파마슈티컬스는 LB54640의 성공적 개발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희귀비만증으로 고통받는 전 세계 환자들에게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약을 적기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듬파마슈티컬스 데이빗 미커 대표(David Meeker, CEO and President)는 “LG화학의 LB54640 1상 결과를 통해 높은 수준의 안전성이 확보된 신약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희귀비만증 신약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환자별 최적의 치료 선택지를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