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25 (목)
KAIST, 초장기간 작동 뇌-기계 인터페이스 개발
KAIST, 초장기간 작동 뇌-기계 인터페이스 개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4.2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한양대, 탄소나노튜브 시트와 열 인발공정을 이용한 고분자 섬유의 병합을 통해 초장기간 사용가능한 다기능성 신경 인터페이스 개발
우수한 전기전도도, 전기화학적 성질, 광전달률을 기반으로 신경활성신호 기록, 신경전달물질 탐지, 광유전학적 자극 기능 구현 및 1년 이상 기능 지속도 문제없어
탄소나노튜브 시트 전극을 통한 차세대 장기간 사용 가능 다기능성 신경 인터페이스 제안 및 자기공명영상 장비와 동시 사용 가능 기대

 

다기능성, 간단한 제작과정, 장기간 사용 가능한 섬유형 신경 인터페이스 개요(사진=KAIST)
다기능성, 간단한 제작과정, 장기간 사용 가능한 섬유형 신경 인터페이스 개요(사진=KAIST)

[바이오타임즈] 수술이 불가피한 삽입형 신경 인터페이스의 경우, 한 번의 수술로도 최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장기간 사용가능한 디바이스의 개발이 필요하다. 한국 연구진이 1년 이상 사용가능한 다기능성 신경 인터페이스를 개발하여 향후 뇌 지도, 질환 연구 및 치료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

KAIST(총장 이광형)는 바이오 및 뇌공학과 박성준 교수 연구팀과 한양대학교(총장 이기정) 바이오메디컬공학과 최창순 교수 연구팀이 열 인발 공정(Thermal Drawing Process, TDP)과 탄소나노튜브 시트를 병합해 장기간 사용 가능한 다기능성 섬유형 신경 인터페이스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뇌신경 시스템 탐구를 위한 삽입형 인터페이스는 생체 시스템의 면역 반응을 줄이기 위해 생체 친화적이며 부드러운 물질을 사용하면서도, 다양한 기능을 병합하는 방향으로 발전해 왔다.

하지만 기존의 재료와 제작 방법으로는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으면서도 장기간 사용가능한 디바이스를 만들기 어려웠고, 특히 탄소 기반 전극의 경우 제조 및 병합 과정이 복잡하고 금속 전극에 비해 기능적 수행 능력이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문제 해결을 위해 이번 연구에서 탄소나노튜브 시트 전극과 고분자 광섬유를 병합했다. 탄소나노튜브 섬유가 한 방향으로 배열된 탄소나노튜브 시트 전극을 통해 신경세포 활동을 효과적으로 기록했고, 광 전달을 담당하는 고분자 광섬유에 이를 감아 머리카락 크기의 다기능 섬유를 제작했다. 연구팀은 제작된 섬유는 우수한 전기적, 광학적, 기계적 성질을 보였음을 확인했다.

해당 뇌-기계 인터페이스를 실제 쥐 모델에 삽입한 결과, 전기적 신경 활성신호, 화학적 신경전달물질(도파민)을 잘 측정하고 광유전학적 조절을 통해 행동학적 산출을 끌어낼 수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연구팀은 1년 이상 광학적으로 발화된 신경 신호와 자발적으로 발화된 신경 신호를 측정함으로써 초장기간 사용 가능성도 보여줬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Advanced Materials)'에 지난 3월 29일 자로 게재됐다. 

박성준 교수는 "전기적 신경 활성 신호와 더불어 화학적 신경전달물질 기록 및 광학적 조절 기능을 갖춘 초장기간 사용가능한 차세대 신경 인터페이스의 개발 성과ˮ임을 강조하며, "향후 대동물 적용 및 자기공명영상 장비와 동시 사용을 통해 뇌 질환의 세부적인 메커니즘 파악과 전뇌적(Whole brain) 기록 및 조절 분야에 사용될 수 있을 것ˮ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나노 및 소재 기술개발 사업, 경찰청 미래 치안 도전 기술 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