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1 07:30 (화)
KDDF, 국내 우수 신약후보물질의 해외 투자 유치 쇼케이스 개최
KDDF, 국내 우수 신약후보물질의 해외 투자 유치 쇼케이스 개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3일 유수 해외 벤처캐피탈(VC) 11개 사에서 15명 참여
국내 기업발표 기회, 1:1 파트너링 미팅 및 네트워킹 등 주선
‘2023 글로벌 바이오텍 쇼케이스'(2023 Global Biotech Showcase for Investors) 포스터(사진=국가신약개발사업단)
‘2023 글로벌 바이오텍 쇼케이스'(2023 Global Biotech Showcase for Investors) 포스터(사진=국가신약개발사업단)

[바이오타임즈] 국가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 이하 ‘사업단’)은 오는 7월 12일, 13일 양일 동안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2023 글로벌 바이오텍 쇼케이스(2023 Global Biotech Showcase for Investors)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업단이 지원하는 우수 신약후보물질들의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한 행사로 해외 VC에게 국내 기술을 소개하고, 1:1 파트너링 미팅을 주선해 해외 직접 투자를 유도하고자 기획됐다.

글로벌 경제 장기 침체로 인한 불확실한 기업환경과 미국발 금리 상승에 따른 높은 인플레이션 여파로 글로벌 제약·바이오 분야 역시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2023년 1분기 제약·바이오 M&A 거래(deal) 역시 다소 침체된 분위기 속에 소강상태를 유지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의 통계에 따르면 바이오 및 의료 업종에 대한 국내 신규 투자 비중은 2020년 27.8%, 2021년 21.8%, 2022년 16.3%로 매년 감소하는 추세이다.

이번 행사는 사업단에서 엄선한 해외 글로벌 VC 11개 사를 초청해 우리 기업들이 파트너와 투자자들을 만나 기술을 알릴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초청된 해외 VC들은 우수한 투자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회사 창업부터 개발, 시판, 허가 및 사업화까지의 과정에서 파트너로서 역할을 통해 많은 성공 사례들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이다.

이중 Novo Holdings(노보 홀딩스)社는 노보 노디스크(시총 세계 3위 제약사) 등을 포함한 노보 노디스크 재단의 자산을 운용하는 글로벌 대표 바이오벤처 투자회사이다. 지난 7일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은 샌프란시스코 현지 주요 투자자 및 기업을 대상으로 한국 유망 제약·의료기기 기업·기술을 소개한 간담회를 개최해 한국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를 요청했고, 이에 연계하여 노보 홀딩스社가 이번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과 사전 매칭된 135건의 1:1 파트너링으로 직접적인 투자유치 기회를 만들고 선정된 기업에 한해 기술을 소개할 수 있는 기업발표 자리도 마련했다. 또한, 국가신약개발사업 주관연구개발기관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한 프리 네트워킹 세션을 마련해 해외 VC들과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교류할 수 있는 자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2023 글로벌 바이오텍 쇼케이스에 초청된 해외 벤처캐피탈은 다음과 같다. ▲Johnson&Johnson Innovation– JJDC(존슨앤존슨 이노베이션)/▲Novo Holdings(노보 홀딩스)/▲Boehringer Ingelheim(베링거 인겔하임)/▲Boehringer Ingelheim Venture Fund(베링거 인겔하임 벤처 펀드)/▲Frazier Life Sciences(프레이저 라이프 사이언스)/▲Menlo Ventures(멘로 벤처스)/▲Vivo Capital(비보 캐피탈)/▲Lilly Asia Ventures(릴리 아시아 벤처스)/▲LYFE Capital(라이프 캐피탈)/▲Panacea Venture(파나시아 벤처)/▲Vertex Ventures HC(버텍스 벤처스)

묵현상 단장은 “현재 해외 VC들과 국내 바이오 기업 간의 연결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계속해서 세계시장에 한국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우수성을 알리고, 해외 VC들과 파트너십 형성을 가속화해 투자 치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