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1:35 (금)
국가신약개발사업단, 항암제 글로벌 진출 위한 심포지엄 개최
국가신약개발사업단, 항암제 글로벌 진출 위한 심포지엄 개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1.1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J&J가 관심 기술과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에 관한 전략 발표
국내 50개 기업, 글로벌 진출을 타진하기 위한 1:1 파트너링 미팅 진행
김순남 R&D본부장(국가신약개발사업단), 이병건 대표이사(지아이이노베이션), Anand Gautam 상무(화이자), Cem Baydar CCO(이벨류에이트), 묵현상 단장(국가신약개발사업단), Noel Jee 상무 (소피노바 인베스트먼트), Stefan Hart 시니어 디렉터(존슨앤드존슨), 지동현 R&D사업본부장(국가신약개발사업단), Steven Chang 대표(카이로스 바이오컨설팅)(사진=국가신약개발사업단)
김순남 R&D본부장(국가신약개발사업단), 이병건 대표이사(지아이이노베이션), Anand Gautam 상무(화이자), Cem Baydar CCO(이벨류에이트), 묵현상 단장(국가신약개발사업단), Noel Jee 상무 (소피노바 인베스트먼트), Stefan Hart 시니어 디렉터(존슨앤드존슨), 지동현 R&D사업본부장(국가신약개발사업단), Steven Chang 대표(카이로스 바이오컨설팅)(사진=국가신약개발사업단)

[바이오타임즈] 국가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 이하 ‘사업단’)이 17일 ‘국가신약개발사업 제약·바이오 글로벌 진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항암 분야 국내 신약 개발 기업의 전략적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Expanding Horizons for Global Co-development Partnership in Oncology’를 주제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신약 개발기업 관계자 약 400명과 글로벌 제약사의 기술이전 책임자 및 해외 투자사의 주요 임원들이 참석해 세계적인 경제 불황에도 지속되는 항암제 연구·개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항암제는 세계 10대 제약사의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 중 약 절반(47%)을 차지할 정도로 시장 규모가 크고, 신약 개발이 가장 활발히 이루어지는 질환이다. 국가신약개발사업 협약과제 중 항암제 개발 과제는 전체의 227개 중 120개로 절반(53%)이 넘는다.

심포지엄은 사업단 묵현상 단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초청 기업의 발표로 이어졌다. 글로벌 제약사인 화이자(Pfizer)와 존슨앤드존슨(J&J)은 항암제 분야의 관심 기술과 기술이전 및 공동 개발에 관한 각 사의 전략을 밝혔다. 세계 10위권 바이오 투자사인 소피노바 인베스트먼트 (Sofinnova Investments)와 글로벌 컨설팅 기업 이밸류에이트(Evaluate)는 세계 항암제 시장을 분석해 딜(Deal, 계약)의 수요와 공급, 그리고 주요 딜의 배경을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사업개발 컨설팅 전문 기업 카이로스 바이오컨설팅(Kairos Bioconsulting)에서는 글로벌 딜의 전략과 주요 절차를 소개했다. 이후에는 그룹 미팅 방식으로 주요 발표자별 심화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또한, 글로벌 빅파마(화이자, 존슨앤드존슨), 소피노바 인베스트먼트와 3개 사와 약 50개의 국내 기업의 파트너링 미팅도 진행됐다.

묵현상 단장은 “올해는 사업단이 신약 개발의 사업화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해”라고 강조하며 “오늘 행사를 통해 경쟁력을 갖춘 국내 연구성과들이 글로벌 진출의 기회를 발견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사업단은 2023년 국산 신약 개발 및 상업화 과정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글로벌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세계 산업 동향을 적극 반영하여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개발이 가능한 과제를 발굴해 육성할 예정이며, 해외 벤처캐피털의 국내 바이오텍의 직접 투자 유치를 위한 설명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