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4:40 (수)
카나리아바이오, 바이오 USA서 난소암 치료제 아시아·중남미 판권 논의
카나리아바이오, 바이오 USA서 난소암 치료제 아시아·중남미 판권 논의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6.1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파마를 포함한 30여 개 다국적 제약사들과 오레고보맙 판권계약 논의 진행
이번 행사에서 호주를 포함한 아시아, 중남미 판권 논의에 집중

[바이오타임즈] 카나리아바이오 나한익 대표는 지난주 미국 보스턴에서 개최된 2023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에 참여해 빅파마를 포함한 30여 개 다국적 제약사들과 난소암 치료제 오레고보맙의 판권계약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나한익 대표는 “작년 10월 바이오 유럽을 시작으로 중동과 유럽 판권계약을 위한 논의를 활발히 진행했고, 10여 개 다국적 제약사들이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동은 우선 협상자가 정해졌고, 유럽은 협상 대상을 5개 사로 좁혔다. 이번 바이오 USA에서는 호주를 포함한 아시아 그리고 중남미 판권논의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또한, 나 대표는 “통상 파트너링 이벤트에서 바이오텍은 다국적 제약사들과 미팅을 잡기 위해 미팅을 요청하는데, 카나리아바이오의 경우 이번 행사에서 성사된 모든 미팅이 다국적제약사들이 먼저 요청해서 이루어졌다”며 오레고보맙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고 덧붙였다.

앤젤레스 세코드 미국 듀크대 암 연구소 박사를 책임자로 16개국 162개 사이트에서 진행하고 있는 오레고보맙 글로벌 임상3상의 환자모집이 지난 5월 말 마감됐고, 현재 추적관찰만 남았다.

오레고보맙은 임상 2상에서 신규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무진행 생존 기간(PFS)을 기존 표준 치료법 대비 30개월이 늘어난 42개월이라는 고무적인 결과를 보인 신약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