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06:35 (목)
루닛, 유럽 자회사 '루닛 유럽 홀딩스‘ 설립으로 유럽 시장 진출 본격화
루닛, 유럽 자회사 '루닛 유럽 홀딩스‘ 설립으로 유럽 시장 진출 본격화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2.1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판매망 확대 및 글로벌 역량 강화 목적, 지분 100% 자회사 설립
유방암 이중 판독과 같은 신규시장 선점 목표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지난 16일 이사회를 열고 신규 자회사 ‘루닛 유럽 홀딩스(Lunit Europe Holdings)’ 설립을 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루닛 유럽 홀딩스는 루닛이 지분 100%를 보유하는 자회사다.

루닛의 유럽 자회사 설립은 유럽지역 판매망 확대를 보다 가속화하고,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서다. 회사는 기존에 유럽지사를 통해 제품 판매를 해왔다.

자회사 루닛 유럽 홀딩스는 네덜란드를 거점으로 설립되며, 본격적인 현지 인력 채용에 돌입할 예정이다.

루닛은 지난 2019년과 2020년에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CXR과 루닛 인사이트 MMG의 유럽 CE 인증을 각각 획득하고 유럽지역에 제품을 상용화했다. 이후 루닛은 GE 헬스케어, 아그파 헬스케어, 후지필름 등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유럽시장 판매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이번 유럽 자회사 설립은 유방암 검진을 위한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MMG’ 판매 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대다수의 유럽 국가는 유방암 검진 시 영상의학과 전문의 2명이 ‘이중 판독(Double Reading)’을 하는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둔 상황에서 영상의학과 전문의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향후 이중 판독의 대안으로 AI를 활용하는 방안이 주목받고 있다.

루닛은 이번 루닛 유럽 홀딩스 설립을 계기로 유럽연합(EU) 및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등 유럽 내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유럽 비즈니스 성장 속도에 따라 향후 유럽 주요 국가에 사업법인 추가 설립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유럽 시장에 대한 유연한 대응력을 확보하고, 특히 유방암 이중 판독과 같은 신규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유럽 자회사 설립을 추진했다”며 “루닛 유럽 홀딩스 설립은 루닛의 글로벌 역량과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함으로써 유럽 시장 수익성을 확대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루닛은 2022년 전체 매출액 138억 6,600만 원을 기록해 국내 의료 AI 기업 최초로 연 매출 100억을 돌파했다. 이는 2021년 전체 매출의 약 2배에 해당하는 수치로, 2022년 매출 중 해외 매출은 약 110억 원으로 전체의 약 80%를 차지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