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1 06:25 (화)
루닛, 다보스포럼서 인공지능 활용 글로벌 헬스케어 미래 제시
루닛, 다보스포럼서 인공지능 활용 글로벌 헬스케어 미래 제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1.1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대통령 등 각국 정상 및 정·재계 리더 2,800명 참여
‘글로벌 이노베이터(Global Innovators Community)’로 선정돼 공식 초청 받아
미래 의료시스템 변화와 글로벌 공공-민간 프로젝트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 모색
서범석 루닛 대표
서범석 루닛 대표(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16일부터 20일(현지 시각)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이하 다보스포럼)’에서 글로벌 헬스케어 분야의 미래를 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다보스포럼은 세계 각국의 저명한 정치인과 기업인, 학자 등이 스위스 다보스에 모여 글로벌 당면 과제를 토론하는 연례 행사로 올해 53년째를 맞이했다.

루닛은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각국 정상과 한국 및 글로벌 대기업 총수 등 정·재계 리더 2,800여 명이 대거 참석하는 다보스포럼에 서범석 대표가 직접 참석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미래 헬스케어 혁신 솔루션을 설명할 예정이다.

루닛은 이번 포럼에 전 세계 스타트업 및 성장기업 가운데 세상을 선도할 만한 앞선 기술력을 가진 기업인 ‘글로벌 이노베이터(Global Innovators Community)’로 선정돼 공식 초청을 받았다.

특히 중소기업으로서 이번 포럼에 참석하는 아시아권 기업은 10여 개 안팎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루닛과 그린랩스 2개 업체만 초청받았다는 점에서 참여의 의미를 더했다는 설명이다.

올해 포럼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JP모건 등 글로벌 기업과 현대자동차, SK, GS, LG, 한화와 같은 국내 굴지의 기업 인사들이 참여해 ‘분열된 세계에서의 협력(Cooperation in a Fragmented World)’을 주제로 다양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루닛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포럼이 현안으로 추진 중인 미래 의료시스템 변화와 글로벌 공공-민간 프로젝트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포럼에 참여한 글로벌 생명공학기업과 각국 정부 및 기관, 국제기구 등 수십여 개 단체의 관계자들과 AI 헬스케어 서비스 확장을 위한 협업 방안도 적극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