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1:10 (금)
루닛, AI 바이오마커 대장암·간세포암으로 치료영역 확대
루닛, AI 바이오마커 대장암·간세포암으로 치료영역 확대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1.1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임상종양학회 소화기암 심포지엄(ASCO GI)서 연구 초록 발표
더욱 다양한 암종의 환자 치료에 적용될 가능성 확인
실제 임상 및 의료 환경에서 널리 사용될 수 있도록 연내 상용화에 힘쓸 예정
루닛 스코프 IO(사진=루닛)
루닛 스코프 IO(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이 19일부터 21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미국 임상종양학회 소화기암 심포지엄(ASCO GI 2023)에 참가해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 IO’에 대한 연구 초록 2편을 발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 루닛 스코프 IO는 대장암 및 간세포암의 치료 결과를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로서 활용성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첫 번째 연구는 분당차병원과 간세포암(Hepatocellular Carcinoma, HCC) 환자 177명의 실제 임상 데이터(Real-World Data)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루닛 스코프 IO를 활용, 면역항암제 치료 효과 예측을 위한 환자의 면역표현형(Immune Phenotype)을 분류했다. 이 과정에서 ‘면역 활성(Inflamed)’으로 분류된 환자들은 통상 면역항암제 치료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이 면역 활성으로 분류된 간세포암 환자에 면역항암제인 옵디보(물질명 니볼루맙, Nivolumab)와 여보이(물질명 이필리무맙, Ipilimumab)를 투약한 결과, 대조군 대비 무진행 질병 생존 기간(Progression Free Survival)의 위험비(Hazard Ratio)가 0.37로 뛰어난 치료 효과를 보였다. 일반적으로 위험비가 1보다 작을수록 치료 효과가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루닛은 이번 연구를 통해 루닛 스코프 IO의 면역표현형 분석이 간세포암 환자에서 옵디보와 여보이의 병용 치료 효과를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가능성을 입증하게 됐다.

분당서울대병원과 공동 진행한 두 번째 연구는 2~3기 대장암(Colon Cancer) 환자 289명을 대상으로 루닛 스코프 IO를 활용해 면역세포인 종양침윤림프구(TIL) 발현 정도를 평가하고, 이에 따른 대장암 환자의 예후를 예측했다.

그 결과 루닛 스코프 IO가 평가한 종양침윤림프구의 발현도는 대장암의 예후와 관련 있다고 알려진 현미부수체 불안정성(Microsatellite Instability; MSI), 병기(Cancer Progression), 주변 신경 침윤(Perineural Invasion) 여부와 밀접한 연관을 보였다. 또한 대장암이 재발한 환자군에서 루닛 스코프 IO가 평가한 종양침윤림프구의 발현도가 유의미하게 낮아 루닛 스코프 IO의 예후 예측 가치를 확인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이번 학회를 통해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 IO가 비소세포폐암, 유방암 등 기존의 연구 영역을 뛰어넘어 소화기암, 간세포암 등 보다 다양한 암종의 환자 치료에 적용될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루닛 스코프가 실제 임상 및 의료 환경에서 널리 사용될 수 있도록 연내 상용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