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0:25 (화)
루닛, 남미 최대 규모 브라질 아인슈타인 병원에 AI 영상분석 솔루션 수출
루닛, 남미 최대 규모 브라질 아인슈타인 병원에 AI 영상분석 솔루션 수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2.12.1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우수 병원 순위에서 36위를 기록하는 등 세계적 수준의 의료 서비스 제공 병원
환자 검진 및 중환자실 등에서 연간 약 4만 건 흉부 엑스레이 분석에 루닛 AI 활용 예정
Lunit INSIGHT CXR(사진=루닛)
흉부 엑스레이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CXR’(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알버트 아인슈타인 이스라엘리타 병원(Albert Einstein Israelita Hospital, 이하 아인슈타인 병원)과 흉부 엑스레이 AI 영상분석 솔루션 ‘루닛 인사이트 CXR’에 대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계약(Software Licens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인슈타인 병원은 600개 이상의 병상을 갖춘 종합병원 3곳과 10개의 위성 병원, 24개의 외래 진료센터를 운영하는 남미 최대규모 병원으로, 1955년 설립 이후 세계 최우수 병원 순위에서 36위를 기록하는 등 세계적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루닛 인사이트 CXR은 AI를 기반으로 폐암, 기흉 등 10가지 흉부 질환을 97~99%의 정확도로 진단하는 제품으로, 최근 새로운 유럽 의료기기 규정인 ‘MDR(Medical Device Regulation)’에 따른 CE 인증을 획득하는 등 제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루닛은 2025년까지 향후 3년간 아인슈타인 병원에 루닛 인사이트 CXR을 공급한다. 병원 측은 환자 검진 과정은 물론 중환자실, 응급실 등에서 연간 약 4만 건의 흉부 엑스레이 의료영상을 루닛 AI 솔루션을 활용해 판독할 예정이다.

시드니 클라즈너(Sidney Klajner) 아인슈타인 병원 이사장은 “루닛 인사이트 CXR이 의료진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훌륭한 도구가 될 것”이라며 “세계적 기술력을 갖춘 루닛과 협력해 환자 요구를 충족하는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남미를 대표해 전 세계에서 신뢰받는 병원 중 하나인 아인슈타인 병원에 루닛의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계약이 향후 남미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한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영업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