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4 17:10 (월)
루닛-美 가던트헬스, 암 치료 분야 신제품 첫 글로벌 공개
루닛-美 가던트헬스, 암 치료 분야 신제품 첫 글로벌 공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2.0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병리 분석 솔루션 ‘루닛 스코프 PD-L1’ 활용한 양사 첫 제품 공개
암 진단부터 치료까지 ‘AI를 통한 암 정복’ 제품 포트폴리오 완성
기존 가던트헬스의 대규모 유통·판매 채널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 박차
​루닛 AI 기반 병리분석 솔루션 '루닛 스코프 PD-L1'(사진=루닛)​
​루닛 AI 기반 병리분석 솔루션 '루닛 스코프 PD-L1'(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미국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와 협업해 완성한 AI 기반의 병리 분석 솔루션 ‘가던트360 티슈넥스트(Guardant360 TissueNext)’를 글로벌 시장에 본격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가던트360 티슈넥스트는 기존 암 진단을 위한 루닛 인사이트(Lunit INSIGHT) 제품과 달리 암 치료 분야에서 루닛이 처음으로 공식 출시하는 제품이다. 루닛은 이번 신제품 출시로 암 진단부터 치료까지 전 주기를 아우르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도 본격 진출하게 됐다.

가던트360 티슈넥스트는 가던트헬스의 종합 암 검진 프로젝트인 ‘가던트 갤럭시(Guardant Galaxy)’의 첫 번째 포트폴리오로, 루닛의 AI 기반 병리 분석 솔루션 '루닛 스코프 PD-L1'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했다.

미국 나스닥(NASDAQ) 상장사인 가던트헬스는 시가총액 약 4조 원(31억 6,000만 달러, 2023년 1월 30일 종가 기준) 수준의 세계적인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으로, 암 정밀 분석법인 액체 생검 분야에서 독보적인 글로벌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가던트헬스는 루닛의 AI 바이오마커 플랫폼인 루닛 스코프(Lunit SCOPE)에 대한 독점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최근 암 조직검사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PD-L1(Programmed death-ligand 1)은 암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로, 그 발현 정도에 따라 면역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예측할 수 있다. 특히 비소세포폐암(NSCLC) 환자를 대상으로 루닛 스코프 PD-L1 기반의 가던트360 티슈넥스트를 테스트한 결과, 대상 환자의 PD-L1 검출률이 20% 이상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던트360 티슈넥스트가 PD-L1 발현 정도를 보다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분석해 면역항암제에 치료 반응을 보일 수 있는 환자를 추가로 찾아냈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루닛과 가던트헬스는 지난 2021년 독점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첫 공동작품으로 인공 지능 기반의 가던트360 티슈넥스트를 개발했다. 가던트헬스는 전 세계 70개 이상의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과 협업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 혈액종양내과 전문의 80% 이상이 가던트헬스 제품을 사용 중이라는 점에서 미국 및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가던트360 티슈넥스트 판매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헬미 엘투키(Helmy Eltoukhy) 가던트헬스 공동대표는 “루닛 스코프 PD-L1은 이미 비소세포폐암 테스트에서 탁월한 PD-L1 검출 능력을 입증하며, 암 환자의 치료 결정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췄다”며 “가던트헬스는 향후 가던트 갤럭시 프로젝트를 통해 암 검진 기능을 향상시키고, 의료진에게 더욱 정확하고 유용한 정보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가던트360 티슈넥스트는 암 진단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전문의가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찾도록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가던트헬스가 미국 내 대규모 유통 및 판매 채널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파트너십을 강화해 미국 및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