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7:50 (수)
지뉴브, 핀란드 아이포리아와 신약 발굴 플랫폼 고도화 위한 협업 계약
지뉴브, 핀란드 아이포리아와 신약 발굴 플랫폼 고도화 위한 협업 계약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2.1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포리아, 사노피, 베링거인겔하임, 아스트라제네카, BMS 등과 협력
딥러닝 기술로 신약발굴 플랫폼의 이미지 분석 능력에 대한 효율성과 정확성 향상
(사진=지뉴브)
(사진=지뉴브)

[바이오타임즈] 난치성 중추신경계, 암 질환을 극복하기 위한 혁신 신약을 개발 중인 지뉴브(Genuv)는 핀란드의 인공지능 기술 기반 의료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인 아이포리아(Aiforia)와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사가 함께 개발할 ‘ATRIVIEW AI’ 버전은 아이포리아의 딥러닝 인공지능 기술을 지뉴브의 퇴행성 신경질환 신약 발굴 플랫폼인 ATRIVIEW에 통합해 다량의 이미지 분석을 자동화하게 된다. 이를 통해 더욱 효과적으로 바이오마커들을 평가하고 다수 약물 후보를 적시에 발굴할 수 있도록 설계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파트너십은 아이포리아의 기술이 알츠하이머병이나 근위축성측색경화증(루게릭병)과 같은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의 발견에 활용되는 첫 번째 사례이다.

아이포리아의 기술은 사노피, 베링거인겔하임, 아스트라제네카, BMS 등 주요 글로벌 제약사에서 다량의 의료이미지를 정밀 분석하기 위해 활용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은 연구원이 이미지에서 개별 세포를 육안으로 분석하는 것과 같은 수동작업의 비효율을 개선하고, 무작위 샘플링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리스크를 제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성호 지뉴브 대표는 “아이포리아의 인공지능 기술은 우리 플랫폼에 기존과는 다른 차원의 속도를 부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ATRIVIEW AI 버전을 통해 지뉴브는 글로벌 제약사들과 신약 발굴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하고, 수준 높은 신약후보물질을 다수 확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이포리아의 CEO인 Jukka Tapaninen은 “지뉴브는 퇴행성 신경질환 분야의 많은 미충족 수요에 대해 ATRIVIEW 플랫폼과 같은 강력한 접근 방식을 제공하고 있다”며, “우리의 강력한 딥러닝 기술을 통해 ATRIVIEW 플랫폼의 이미지 분석 능력에 대한 효율성과 정확성을 향상하는 데 도움을 주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