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4:05 (목)
큐라티스, 주혈흡충증 백신 아프리카에서 임상 1b상 투여 개시
큐라티스, 주혈흡충증 백신 아프리카에서 임상 1b상 투여 개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1.2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국제기구들과 공동으로 세계 최초 개발 중인 주혈흡충증 백신 임상 순항 중
이르면 하반기부터 주혈흡충증 백신 QTP105의 임상 2a상 시험 진행 목표
주혈흡충증 백신 투여 장면(사진=큐라티스)
주혈흡충증 백신 투여 장면(사진=큐라티스)

[바이오타임즈] ㈜큐라티스(348080)는 글로벌 국제기구들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주혈흡충증’ 백신이 아프리카에서 처음으로 투여됐다고 26일 밝혔다.

주혈흡충증 백신은 현재 미국에서 임상 1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으며, 지난 11월 아프리카에서 임상 1b상 투여가 개시됐다.

‘주혈흡충증’은 소외열대질환(NTD) 중 하나로, 주혈흡충 기생충에 의한 감염병으로 말라리아에 이어 가장 파괴적인 질환으로 꼽힌다. 오염된 물을 통해 사람 피부에 침투해 감염되며 급성기에는 붉은 반점 증상을, 만성기에는 간염뿐 아니라 간경화로 진행돼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른다.

주혈흡충이 풍토병으로 자리 잡은 아프리카 전역, 아시아, 남미 일부 개발도상국 약 79개국에서 2억 5,000만여 명의 감염자가 존재하며, 연간 사망자는 약 330만 명에 달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 7억 7,900여 명이 감염 위험에 처해 있다.

주혈흡충증은 구충제 등 약물 치료가 일반적이지만 기생충 감염이 반복되면서 약물 부작용 및 내성이 생겨 장기적으로 봤을 때 치료법으로는 한계가 있다. 백신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현재까지 허가된 백신은 없는 상황으로, 환자 수 등을 고려했을 때 백신의 글로벌 잠재 시장 규모는 15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큐라티스는 지난해 미국의 바이오 테크인 피에이아이 라이프사이언스와 주혈흡충증 백신 ‘QTP105’에 대한 기술도입(라이선스 인) 계약을 체결하고, 주혈흡충증 백신에 대한 사용권, 판권, 리서치권, 개발권, 제조권, 수출입권 등을 포함한 권리를 획득한 바 있다.

큐라티스는 현재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와 마다가스카르에서 유럽연합과 빌앤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으로 임상 1b상 시험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하반기부터 주혈흡충증 백신 QTP105의 임상 2a상 시험 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상시험에 사용되는 GMP 등급의 백신 대량 생산은 큐라티스 오송바이오플랜트를 통해서 이뤄진다.

큐라티스 관계자는 “질병이 창궐해 있는 아프리카에서의 주혈흡충증 백신의 투여는 글로벌 임상시험의 순조로운 진행을 뜻한다”며 “질병의 위험에 처한 수억 명의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공공의 이익을 위해 일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큐라티스의 사명을 실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