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3:10 (금)
랩지노믹스, 美 캔서문샷 합류
랩지노믹스, 美 캔서문샷 합류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9.0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현지 암 진단 서비스 제공 중
(사진=랩지노믹스)
(사진=랩지노믹스)

[바이오타임즈] 랩지노믹스가 미국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암 정복 프로젝트 '캔서문샷(Cancer Moonshot)'에 참여한다고 6일 밝혔다.

랩지노믹스는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미국에서 암 진단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캔서문샷 추진을 위한 공공·민간 협력체 '캔서엑스(Cancer X)'에 본격 합류한다.

이종훈 랩지노믹스 대표이사는 “이번 켄서엑스 합류로 국내 순수 암 진단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확신을 얻었다”며 "연내 혈액암 진단 등 다양한 암종에 대한 진단 패널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랩지노믹스는 비소세포폐암을 대상으로 하는 동반진단 검사 '오티디 렁(OTD-Lung)'을 출시했다. 이어 고형암 3,4기 대상의 액체생검 검사 '오티디 리퀴드(OTD-Liquid)' 등 새로운 암 패널 검사 2종을 국내 상급종합병원 등에 제공하며 암 진단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들은 미국 자회사에도 즉시 도입 중이다.

특히 회사는 미국 클리아랩 큐디엑스에 추가로 도입할 NGS(차세대염기서열분석) 기반 암 진단 패널 3종 개발도 완료하고 K-암 진단 패널 서비스를 선보일 준비를 마쳤다.

새로 출시한 암 진단 패널 분석 서비스는 성능이 향상되고 원가는 감소해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브라카 1, 2(BRCA1/BRCA2) 패널 분석의 재검율은 0%로 정확도를 높였고, 고형암 분석 서비스의 평균검사기간(TAT)이 3주에서 2주로 단축됐다.

이 대표는 "미국법인을 통해 캔서엑스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들과 공동 연구 등 다양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암 정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랩지노믹스는 지난 7월 출시한 AI 헬스케어 솔루션 얼리큐(EarlyQ) 서비스에 이어, 암 예측진단 AI 플랫폼 메셈블(Mesemble)의 핵심 기술에 대해 특허출원을 마쳤다.

한편 지난 5일 큐디엑스(QDx Pathology Services) 대표이사 팀 리치(Tim Rich)는 현지 언론사 비즈니스와이어를 통해 랩지노믹스와 창출할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서로의 강점을 강화해 다양한 진단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