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1:10 (화)
랩지노믹스, 건양대병원과 ‘NGS 암 동반진단 검사’ 서비스 계약
랩지노믹스, 건양대병원과 ‘NGS 암 동반진단 검사’ 서비스 계약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8.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 ‘NGS 암 동반진단 검사’ 서비스 국내 대형 종합병원과 계약…시장 선점 기대

[바이오타임즈] 랩지노믹스가 진단 업계 최초로 건양대학교병원 암 진단센터와 비소세포성 폐암 환자의 표적 항암제 치료에 활용되는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암 동반 진단 검사(ODxTT)' 서비스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다수 진단 업체와 대형 병원들도 ODxTT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랩지노믹스가 국내 대형 병원에 처음 서비스를 선보여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
ODxTT 국내 허가 사항(사진=랩지노믹스)

건양대학교병원은 2000년에 개원한 중부권 대표 종합병원으로, 300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 최첨단 암 센터를 보유 중이다. 유방갑상선암팀, 위암팀, 부인암팀, 폐암팀, 대장암팀, 간암팀, 전립선암팀, 방사선종양센터 등 암 종류별로 여러 진료과가 협진하는 암 전문 진료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건양대학교병원은 이미 랩지노믹스에서 제공하는 NGS 기반 암유전자 패널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어 NGS 기반 암 유전자 검사 노하우 및 정확도에 대해 높은 신뢰를 보인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폐암은 전조증상이 없어 최초 진단 시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고, 재발과 전이가 빈번해 사망률이 높은 암이다. 세계적인 암 사망률 1위 암종이며, 매년 8월 1일은 세계 폐암의 날로도 지정돼 있다.

랩지노믹스가 선보인 동반 진단 유전자 검사 서비스는 극소량의 DNA로 20개 이상의 비소세포성 폐암 유전자 변이를 정확하게 발견하고 이에 맞는 표적 항암제를 처방할 수 있게 한다.

회사 관계자는 “랩지노믹스는 설립 초기부터 NGS 기반 유전자 분석에 오랜 기간 투자해 기술적 진입 장벽을 구축했다”며 “암 패널 검사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확보한 방대한 임상 진단 케이스를 기반으로 NGS 크리니컬 마켓에서 시장 점유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다른 암 전문 대형 병원들과도 ODxTT 서비스 계약 체결하고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