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2:35 (금)
랩지노믹스, 1분기에만 글로벌 유전자 검사 계약 건수 지난해보다 2배↑
랩지노믹스, 1분기에만 글로벌 유전자 검사 계약 건수 지난해보다 2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5.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튀르키예 등 해외 클리니컬 랩(CL) 및 유통 대리점과 계약 체결
동남아시아와 유럽 지역에서 상반기 내 추가 계약을 위한 협의 진행 중
랩지노믹스의 해외 고객사 리스트(사진=랩지노믹스)
랩지노믹스의 해외 고객사 리스트(사진=랩지노믹스)

[바이오타임즈] 유전체 분자진단 전문기업 랩지노믹스는 16일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튀르키예 등 해외 다수의 클리니컬 랩(CL) 및 유통 대리점과 계약을 체결하고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1분기 내 계약 체결 건수는 지난해 누적 체결 건수 대비 2배 이상이다. 주요 검사 서비스는 ▲ 산전 기형아 검사(맘가드) ▲ 신생아 유전자 검사(앙팡가드, 아이엠에스) ▲ 개인 유전자 검사 서비스(위드진) ▲ 암유전자 검사(제노팩) 등이다.

최근 랩지노믹스는 글로벌 유전자 검사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개인 유전자 검사 서비스에 대한 현지 마케팅이 한창이다. 인구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 태국 등에서 현지 언어로 된 검사 결과를 제공해 검사자들의 관심을 유도하는 등 다양한 사업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판매 채널 다변화에 나서 다양한 인종에 대한 유전자 데이터를 확보해 독점적 지위를 구축하기 위한 전략이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당사는 국내에서 NGS 기반의 유전자 검사의 안정성과 정확도를 인정받아, NGS·DTC(소비자 대상 직접) 시장에서 독보적인 점유율 1위에 자리하고 있다”며 “다수의 NGS 임상 데이터 실적을 통해 동남아시아와 유럽 지역에서 상반기 내 추가 계약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올해 1분기에만 지난해 계약 체결 건수의 2배 이상을 달성했다”며 ”유전자 검사 서비스 사업 외에도 취약-X(Fragile-X) 증후군을 진단하는 프락사(FRAXA) 등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수출도 하반기에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