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09:20 (수)
클리노믹스-누리바이오, ‘miRNA’ 이용 암 조기진단 기술개발 완료
클리노믹스-누리바이오, ‘miRNA’ 이용 암 조기진단 기술개발 완료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6.0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iRNA 기반의 폐암, 췌장암, 대장암 조기진단 단계별 임상시험 진행
2025년부터 miRNA를 이용한 암종별 조기진단 상품 단계별 출시 목표
바이오 빅데이터센터(사진=클리노믹스)
바이오 빅데이터센터(사진=클리노믹스)

[바이오타임즈]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인 클리노믹스(352770)가 투자사인 누리바이오와 공동으로 miRNA 기반의 암 조기진단 기술개발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miRNA 기반의 암 조기진단 기술은 누리바이오가 개발한 ‘Promer(프로머)’ 기술을 기반으로 아주 소량의 혈액(1ml)에서 miRNA을 탐색하고, 클리노믹스의 BI(바이오인포메틱스)기술을 융합해 암을 조기에 진단한다.

클리노믹스와 누리바이오가 전략적으로 집중하고 있는 miRNA 기반의 암 조기진단은 폐암, 췌장암, 대장암 3개 암종이다. 현재 3개 암종 모두 연구자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탐색임상 중이다.

클리노믹스 관계자는 “연구자 임상시험에서는 3개 암종 모두 약 96% 이상의 정확성(Accuracy)을 나타냈다”고 했다. 현재, 췌장암 탐색 임상은 수도권에 있는 대학병원과 진행 중에 있으며 2023년에 완료 예정이다. 폐암 임상시험은 서울 소재 대형 대학병원 2개와 다기관임상(multi-site)으로 진행 중이며, 약 1,000명의 시험대상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는 2024년에 완료될 예정이다. 대장암 임상시험은 연구자 미팅 중에 있다. 빠르면 2025년 폐암 조기진단부터 miRNA을 이용하는 암 조기진단 상품이 출시될 것이다.

누리바이오가 자체 개발한 ‘프로머(Promer)’ 기술은 현재 qPCR 기반 유전자 분석에 대세로 자리 잡은 ‘택맨(Taq Man)’ 기술을 대체할 수 있은 기술이다. ‘프로머(Promer)’ 기술은 프라이머(Primer)와 프로브(Probe, 탐침자)과 결합한 형태로 기존의 ‘택맨(Tag Man)’과 구조적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또한 마이크로 RNA(miRNA)와 점 돌연변이(Point Mutation)와 같은 짧은 염기서열을 분석, 검출하는 데 큰 장점이 있다. ‘프로머(Promer)’는 DNA/RNA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구조로 설계돼 기존의 방법보다 민감도, 특이도 성능이 향상된 기술이다. 또 아주 소량의 혈액으로도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의 조기진단이 가능하다.

클리노믹스는 최근 미국 샌디에이고에 소재한 세계적인 액체 생검 기반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인 싱글레라(Singlera)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대장암, 간암, 췌장암 등 조기진단 상품을 올 하반기에 출시한다. 여기에 클리노믹스가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암 조기진단 기술개발, 누리바이오의 miRNA를 이용한 암 조기진단 기술개발을 융합해 명실상부한 암 조기진단 분야에서 세계적인 회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2023년 하반기 싱글레라 대장암, 간암, 췌장암 조기진단 상품 출시, 약 2, 3년 이후 누리바이오 miRNA 기반의 암 조기진단 상품과 자체 암 조기진단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클리노믹스는 2022년 11월 제3자 방식의 유상증자로 누리바이오 지분 28.4%를 확보한 누리바이오의 최대 주주이다. 현재 클리노믹스 김병철 대표이사가 누리바이오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어 누리바이오는 클리노믹스의 실질적인 자회사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