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0:15 (화)
카나리아바이오, 파렉셀·HLB 출신 임상 전문가 최승영 본부장 영입
카나리아바이오, 파렉셀·HLB 출신 임상 전문가 최승영 본부장 영입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9.2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년간 글로벌 CRO에서 임상 직접 진행, 스폰서 입장에서 CRO 관리 맡았던 임상 베테랑
오레고보맙의 신규 난소암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3상 관리 주도

[바이오타임즈] 카나리아바이오가 연구개발 및 임상 인력을 강화하기 위해 임상 개발 총괄로 최승영 본부장을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최승영 본부장은 서울대 면역학 석사를 거쳐 2년간 연구원으로 재직했고, 이후 파렉셀 등 글로벌 CRO에서 임상 관리 경력을 쌓은 후 젬백스, HLB에서 스폰서로도 임상 관리를 진행한 임상 전문가다.

카나리아바이오의 나한익 대표이사는 “최승영 본부장은 지난 17년간 글로벌 CRO에서 임상을 직접 진행했고, 또 스폰서 입장에서 CRO 관리를 맡았던 임상 베테랑으로 오레고보맙의 신규 난소암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3상 관리를 주도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영입 배경을 밝혔다.

카나리아바이오가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는 핵심 파이프라인인 오레고보맙은 신규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2상에서 무진행생존기간(PFS)을 기존 표준 치료법 대비 30개월이 늘어난 42개월이라는 고무적인 결과를 보인 신약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