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3:30 (토)
현대바이오, 동국제약과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위수탁생산 계약 체결
현대바이오, 동국제약과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위수탁생산 계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2.0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사용승인 시 글로벌 시장 수요 신속 대응 체제 구축
폴리탁셀 등 항암제 제형 개발-생산 위수탁도 협의 진행키로
현대바이오와 동국제약의 CP-COV03 위수탁생산 업무협약식. 사진 왼쪽부터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김택성 현대바이오 부사장, 박광식 현대바이오 사장, 송준호 동국제약 사장, 김광종 동국제약 부사장, 강수연 동국제약 전무(사진=현대바이오)
현대바이오와 동국제약의 CP-COV03 위수탁생산 업무협약식. 사진 왼쪽부터 진근우 현대바이오 연구소장, 김택성 현대바이오 부사장, 박광식 현대바이오 사장, 송준호 동국제약 사장, 김광종 동국제약 부사장, 강수연 동국제약 전무(사진=현대바이오)

[바이오타임즈] 현대바이오는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경구 치료제가 긴급 사용승인을 받을 경우, 글로벌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동국제약과 위수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동국제약과의 업무협약(MOU)은 지난해 위수탁 공급 계약을 맺은 유영제약에 이은 것으로, 먹는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인 CP-COV03를 생산,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바이오의 코로나19 경구제인 CP-COV03에 대한 정부의 긴급 사용승인으로 글로벌 수요가 급증할 경우, 동국제약은 현대바이오 측과 협의를 통해 CP-COV03의 1차 위수탁 생산업체인 유영제약과 함께 완제품 생산이나 원료 공급을 할 수 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CP-COV03가 긴급 사용승인을 받아 본격 출시되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수요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생산망이 필요하다”며 “CP-COV03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생산 라인 확충 차원에서 동국제약과 협약을 맺었다”고 말했다.

현대바이오는 보건당국이 CP-COV03의 임상2상 계획을 승인하는 대로 다음 달까지 긴급 사용승인을 신청한다는 목표 아래 환자 수를 해당 기준에 맞게 늘리고 2a, 2b상을 통합 진행하기로 했다.

현대바이오는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현재 글로벌 임상시험을 준비 중인 ’무고통(pain-free) 항암제‘ 폴리탁셀(Polytaxel)을 비롯해 자사가 개발한 여러 항암제의 임상용 제형 개발 및 완제품 생산도 동국제약에 위탁하는 방안도 협의를 통해 진행하기로 했다.

현대바이오는 이번 상반기에 폴리탁셀의 췌장암 임상을 호주에서, 유방암 등 다른 몇몇 암종의 임상을 국내에서 신청, 진행할 방침이다.

또 현재 주사제로만 쓰이는 대표적인 항암제인 도세탁셀을 기반으로 경구용 항암제를 개발, 전임상을 진행 중이며, 폴리탁셀 기반의 동물용 항암제는 임상 3상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