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3:05 (목)
에이비엘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 보유 지분 매도로 오버행 이슈 해소
에이비엘바이오, 한국투자파트너스 보유 지분 매도로 오버행 이슈 해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2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파트너스 보유 지분 5% 미만으로 감소
올해 예정된 임상 성과 발표에 따라 투자 수급이 개선돼 안정적인 주가 성장 가능

[바이오타임즈]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대표 이상훈)는 국내 최대 벤처캐피털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자사 주식 1,480,000주를 장내 매도 및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하면서 오버행(Overhang) 이슈를 해소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지분 매도는 지난 3월 13일부터 5영업일에 걸쳐 진행됐으며, 한국투자파트너스가 보유한 에이비엘바이오의 지분은 3,804,122주에서 2,324,122주, 5% 미만으로 감소했다.

오버행이란 주식시장에서 매물로 나올 수 있는 잠재적인 과잉 물량을 의미하며, 대량의 주식이 시장에 풀릴 수 있다는 가능성만으로도 주가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그러나, 반대로 오버행 이슈가 해소되면 일반적으로 기업의 가치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주가가 상승한다.

에이비엘바이오는 그간 2대 주주인 한국투자파트너스가 보유한 지분으로 인해 오버행 이슈가 우려되는 기업으로 평가돼 왔다. 이들이 모든 주식을 한 번에 매도할 시 급격한 주가 하락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에이비엘바이오가 좋은 성과를 내 주가가 오름세로 전환할 때마다 오버행 우려로 인해 그 상승 폭이 제한되는 모습이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에이비엘바이오는 한국파트너스의 지분 매도를 향후 주가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이벤트로 평가하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의 초기 재무적 투자자로서 한국투자파트너스가 보유하고 있던 막대한 양의 지분이 최근 시장에 풀리며 주가가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오버행 이슈 해소인 만큼, 올해 예정된 임상 성과 발표에 따라 투자 수급이 개선돼 안정적인 주가 성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는 단순 투자 목적으로 상장 후부터 지금까지 자사 주식을 보유해 왔다. 이번 매도 역시 단순 차익 실현을 위한 것”이라며, “지난해 유럽종양학회(ESMO 2023)에서 발표된 ABL111의 고무적인 임상 1상 중간 결과를 시작으로 올해 ABL503, ABL202, ABL001, ABL105 등의 파이프라인도 임상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ABL103의 국내 임상 역시 순항하고 있어 에이비엘바이오의 사업은 그 어느 때보다 잘 되고 있다. 좋은 소식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