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09:55 (일)
에이비엘바이오, 이중항체 ABL301 미국 임상 1상 변경 신청 승인
에이비엘바이오, 이중항체 ABL301 미국 임상 1상 변경 신청 승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1.1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DA 승인에 따라 고용량에 대한 SAD 및 MAD 진행
파킨슨병 등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이중항체 후보물질

[바이오타임즈] 에이비엘바이오는 ABL301의 고용량 투여를 위해 제출했던 제1상 임상시험계획(IND) 변경 신청이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17일(현지 시각) 승인받았다고 18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에이비엘바이오는 ABL301 고용량에 대한 단일 용량 증량(Single-Ascending Dose) 시험과 다중 용량 증량(Multiple-Ascending Dose) 시험을 진행하게 되며, 고용량 투여를 제한하는 부분 임상 보류(Partial Clinical Hold) 조치 역시 완전히 해소됐다고 설명했다. 단일 용량 증량 시험에는 약 56명, 다중 용량 증량 시험에는 약 3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에이비엘바이오가 주도하는 이번 임상 1상의 목적은 건강한 성인에게 ABL301을 단일 또는 반복 투여 시의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하는 것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상 반응(Adverse Events, AE), 치료 후 발생한 이상 반응(Treatment-Emergent Adverse Events, TEAE) 및 중대한 이상 반응(Serious Adverse Events, SAE) 등의 지표를 통해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ABL301은 파킨슨병 등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이중항체 후보물질이다. 에이비엘바이오가 개발한 혈액뇌관문(Blood-Brain Barrier, BBB) 셔틀 플랫폼 ‘그랩바디-B(Grabody-B)’를 활용해 파킨슨병의 발병 원인인 알파-시뉴클레인(Alpha-synuclein)의 축적을 억제하는 항체를 뇌 안으로 효과적으로 전달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향상시키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2022년 1월 에이비엘바이오와 사노피가 체결한 총 10억 6,000만 달러 규모의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에 따라 ABL301의 개발 및 상업화를 할 수 있는 전 세계 시장에서의 독점적 권리가 사노피에 이전됐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