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08:10 (토)
뉴라클사이언스, 기술성 평가 통과…신경계 질환 치료제 기술력 인정받아
뉴라클사이언스, 기술성 평가 통과…신경계 질환 치료제 기술력 인정받아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1.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임상 1상 진입을 승인받은 국내 최초의 신경질환 분야 항체신약 후보물질 보유
내년 코스닥 상장 위한 IPO 추진할 예정

[바이오타임즈] 혁신 신약 (First-in-Class) 개발 전문기업인 ㈜뉴라클사이언스(대표이사 성재영)는 한국거래소 지정 기술성 평가기관 두 곳으로부터 각각 A, BBB 등급을 받아 심사를 통과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술성 평가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첫 관문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가진 기업이 일정 등급(A, BBB) 이상을 받아야 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할 수 있도록 자격을 부여하는 제도다.

뉴라클사이언스는 2015년에 설립된 신규 치료 표적 발굴 및 혁신 신약 개발 전문기업으로, 중추신경계 및 말초신경계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난치성 퇴행성 신경질환, 신경계 질환, 감각 신경성 질환, 외상과 관련된 신경장애 등을 치료할 항체신약 후보물질인 NS101과 이의 모달리티 확장 후보물질들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후속 파이프라인으로서 신경병성 대장질환을 치료할 혁신 신약후보물질인 NS200은 임상 시료 생산 단계에 진입해 있다.

이번 기술성 평가 통과는 뉴라클사이언스의 신경세포 간의 연접인 시냅스의 구조와 기능을 복원하는 혁신적인 신경계 질환 치료제 개발 기술력과 사업화 가능성을 인정받고,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자격을 갖추게 됐다는 설명이다.

뉴라클사이언스는 개발 중인 항체 기반 치료제 NS101의 북미 임상 1상 결과를 통해 약물의 안전성, 내약성, 약동력학, 면역원성에 대한 우수한 데이터를 확보했고, 후속 임상시험을 통해 신경계 질환의 first-in-class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음을 2023년 1월에 밝힌 바 있다.

NS101은 북미 임상 1상 진입을 승인받은 국내 최초의 신경질환 분야 first-in-class 항체신약 후보물질이다. NS101은 독창적인 작용 기전에 의해 알츠하이머 치매, 급성 척수손상, 루게릭병, 망막병증, 난청 등 다양한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다. NS101의 치료 효과를 가장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돌발성 감각신경성 난청을 적응증으로 하는 1b/2a 임상시험계획서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심사 중이며, 승인 후 내년 초부터 국내 주요 대학병원들에서 피험자 투여가 실시될 계획이다.

뉴라클사이언스 성재영 대표이사는 “당사의 혁신적인 신경질환 치료제 개발 기술력과 사업화 가능성을 인정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현재 진행 중인 NS101의 후속 임상에 집중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 바이오산업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글로벌 파트너링을 성사시키고, 코스닥 상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수년 내에 신경질환 분야에서 주목받는 글로벌 바이오 테크기업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뉴라클사이언스는 추진 중인 Pre-IPO 투자 라운드가 완료되는 대로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 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며 내년 코스닥 상장을 위한 IPO를 추진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