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3:10 (수)
카나리아바이오, 난소암 치료제 3상 중간 분석 위한 데이터 정제 작업 개시
카나리아바이오, 난소암 치료제 3상 중간 분석 위한 데이터 정제 작업 개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9.1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0월에 환자모집이 시작되고 처음 이루어지는 통계분석
중간 분석 이후 신속승인에 대한 기대감도 일부 있어

[바이오타임즈] 카나리아바이오(대표 나한익)는 난소암 신규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난소암 치료제 오레고보맙 글로벌 임상 3상의 중간 분석을 위한 임상 데이터 정제 작업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글로벌 임상 3상 중간 분석은 무용성 평가로 진행이 되며, 효능이 없다는 판단이 나면 임상을 중단해야 한다.

카나리아바이오는 10월 말까지 데이터 정제 작업을 완료하고 11월에 중간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분석 전에는 데이터 락(lock)이 돼야 한다. 임상 데이터 확인 및 취합을 확정 짓는 데이터 락(lock)이 완료되면 더 이상의 데이터 수정이 불가능하다.

나한익 카나리아바이오 대표이사는 “2분기에 예상했던 중간 분석을 재발환자가 생각보다 더디게 나와 11월에 하게 됐다. 이번 중간 분석은 2020년 10월에 환자모집이 시작되고 처음 이루어지는 통계분석으로 매우 중요한 결과가 될 것”이라며 “오레고보맙은 임상 2상에서 가장 보수적인 치료의향군(Intent-to-treat population) 분석에서 무진행 생존 기간(PFS)을 30개월 늘렸다”며 “내부적으로는 조심스럽지만 중간 분석 이후 신속승인에 대한 기대감도 일부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