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4:55 (수)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 ‘세포 기반 인공혈액 대량생산 공정 기술 고도화’ 과제 선정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 ‘세포 기반 인공혈액 대량생산 공정 기술 고도화’ 과제 선정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8.24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재난 대비 혈액 수급의 위기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다부처 사업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공동연구 통해 혈소판 수급의 구조적 불균형 해소 목표

[바이오타임즈]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이하 듀셀바이오)는 ‘2023년도 제1차 세포 기반 인공혈액 제조 및 실증플랫폼 기술개발 사업’의 ‘인공혈액 제조공정 플랫폼 구축_세포 기반 인공혈액(혈소판) 대량생산 공정 기술 고도화’ 신규 과제에 선정돼 향후 5년간 약 59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공동연구 개발기관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참여한다.

해당 사업은 국가 재난 대비 혈액 수급의 위기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장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 다부처 공동사업으로 세포 기반 인공혈액(적혈구 및 혈소판) 제조 및 실증플랫폼 기술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듀셀바이오는 인체 유래 줄기세포에서 혈소판을 생성하는 거핵 세포 분화 기술 확보를 통해 인공 혈소판을 생산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en-aPLTTM)을 보유했다. 이에, 올해 4월에는 산·학·연·병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공 혈소판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컨소시엄에는 애임스바이오사이언스(산)·엑셀세라퓨틱스(산)·부산대학교산학협력단(학)·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상용화지원센터(연)·삼성서울병원 세포유전자치료연구소(병) 등이 참여했다.

주관기관 연구책임자인 듀셀바이오 R&D 센터장 김치화 전무(CTO)는 “인공 혈소판 대량생산 기술은 글로벌 초격차 기술로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헌혈을 통한 수혈방식의 유일한 대안으로 혈소판 수급의 구조적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가 혈액 공급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첨단 바이오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공공 인프라를 기반으로 인공 혈소판 대량 생산을 위한 세포 배양 및 정제 등의 생산 프로세스 최적화 연구를 담당한다.

이민우 듀셀바이오 대표는 “이번 과제 선정을 통해 인공 혈소판 개발의 국내 선두기업으로서 듀셀바이오의 인공 혈소판 개발 기술을 인정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인공 혈소판의 대량생산을 통해 국내외 혈소판 부족 문제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의 삶에 큰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