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21:00 (월)
렉라자, “한국인 1차 데이터에서도 고무적인 결과, 진료 현장 수요 기대”
렉라자, “한국인 1차 데이터에서도 고무적인 결과, 진료 현장 수요 기대”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치료 영향 평가한 LASER301 다국가 3상 임상 전체 결과 임상종양학회지(JCO) 게재
LASER301 임상 한국인 하위그룹 분석 결과 대한암학회 국제학술지(CRT) 저널 게재
한국인에서도 일관된 PFS 혜택 확인, 1차 치료에서도 뇌전이 환자에서 우수한 치료 결과 보여
식약처로부터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허가받은 렉라자(사진=유한양행)
식약처로부터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허가받은 렉라자(사진=유한양행)

[바이오타임즈] 유한양행의 국산 폐암 신약 렉라자(성분명: 레이저티닙 메실산염일수화물)가 지난 6월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이하 EGFR)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Non-small Cell Lung Cancer, NSCLC) 1차 치료제로 허가 확대된 가운데, 회사는 1차 치료의 한국인 하위그룹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EGFR 활성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에서 렉라자의 1차 치료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LASER301 다국가 임상 3상 시험 전체 결과는 지난 6월 28일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JCO) 저널에 게재됐다. 이에 앞서 LASER301 임상 내 한국인 하위그룹 분석 결과가 대한암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CRT(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저널에도 게재됐다.

LASER301 임상시험은 13개국 96개 기관에서 이전에 치료받은 적이 없는 활성 EGFR 돌연변이(엑손 19 결손 또는 엑손 21(L858R) 치환 변이)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393명(아시아인 258명, 비아시아인 135명)을 대상으로 게피티니브 투여 대비 렉라자 투여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무작위배정, 이중 눈가림, 다국가 임상 3상 시험이다.

이중 한국인 하위그룹에는 국내 22개 기관에서 총 172명이 포함, 평가됐다. 임상에 등록된 한국 환자 중 3분의 1은 임상 시작 전에 이미 뇌 전이(Brain Metastases, BM)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고 렉라자 투여군에 87명, 게피티니브 투여군에 85명 무작위 배정됐다.

한국인 하위그룹 임상 결과, 렉라자 투여군은 1차 평가변수인 시험자 평가 기반 무진행 생존기간(Progression-Free Survival, PFS)의 중앙값은 20.8개월로, 게피티니브 투여군의 결과인 9.6개월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개선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2배 이상의 연장된 결과를 보였다.

LASER301 임상에서 글로벌 전체 환자군과 아시아인 하위그룹의 렉라자 투여 시 PFS 중앙값(시험자 평가 기반)이 각각 20.6개월이었음을 고려할 때, 한국인에서도 일관된 PFS 혜택을 보인 점이 상당히 고무적이라는 설명이다.

2차 평가변수인 객관적 반응률(Objective Response Rate, ORR)은 렉라자 투여군 80.5% 게피티니브 투여군 80.0%로 유사했고, 질병통제률(Disease Control Rate, DCR)도 렉라자 투여군 97.7% 게피티니브 투여군 94.1%로 두 치료군 간 비슷했다. 반면 반응 지속 기간 중앙값(Median Duration of Response, mDoR) 면에서는 렉라자 투여군이 19.6개월로 게피티니브 치료군의 9.0개월보다 2배 이상 더 길게 나타났다. 최우수 전반적 반응(Best Overall Response) 프로파일은 두 치료군에서 비슷했지만 모든 시점에서 렉라자 투여군이 게피티니브 투여군보다 반응이 유지된 환자의 비율이 일관되게 더 높았다.

특히 렉라자의 한국인 1차 치료 데이터에서 주목할 점은 뇌전이 환자와 L858R 치환 변이 환자에서도 상당한 PFS 혜택이 확인됐다는 점이다.

임상 시작 시점에 이미 뇌전이를 보인 환자 대상으로 렉라자 투여군의 시험자 평가 기반 PFS의 중앙값은 26.1개월로 게피티니브 투여군의 9.4개월보다 약 3배에 육박하는 개선을 보였다.3

또한 엑손19 결손 돌연변이(Ex19del)를 가진 환자군의 PFS는 약 2년(23.3개월, 95% CI, 17.8-26.7) 정도로 길었고 엑손19 결손(Ex19del) 변이를 가진 환자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치료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L858R 치환 변이를 가진 환자군에서도 렉라자 투여군의 시험자 평가 기반 PFS의 중앙값은 17.8 개월을 보였다. 게피티니브 투여군의 결과인 9.6개월보다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글로벌 전체 환자와 동일하게 EGFR 돌연변이 종류에 관계 없이 일관성 있는 효과를 보인 것이다.

이외 전체 생존 기간(Overall Survival, OS) 값은 아직 도달하지 않았다. 렉라자 안전성 프로파일은 이전에 보고된 안전성 프로파일과 일관되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두 투여군 모두에서 흔하게 나타난 이상 반응으로는 발진, 가려움증, 설사 등이 있고 렉라자 투여군은 게피티니브 투여군에 비해 3등급(Grade 3) 이상의 이상 반응이 수치적으로 적게 나타났다.

LASER301 임상의 한국인 하위그룹 분석 논문(CRT)의 교신저자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강진형 교수는 “폐암 전문가 사이에서도 가장 효과가 좋은 치료 옵션을 가능한 조기에 사용해야 한다는 치료 전략에 의견이 모이고 있다. EGFR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의 1차 치료 선상에서 가장 진보했다고 볼 수 있는 3세대 EGFR TKI 옵션은 최근 렉라자까지 1차 치료를 허가받게 되면서 2개 확보된 셈”이라며 “3세대 EGFR TKI 중에서도 렉라자의 LASER301 임상은 다수의 한국인이 포함됐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진형 교수는 “한국 환자 대상의 분석값이 글로벌 전체 환자군을 대상으로 살핀 PFS와 일관되게 나타났다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며, 한국 진료 현장의 수요를 충족하는 결과라고 본다”며 “특히 2차 치료에서도 높은 뇌전이 효과를 보였던 만큼 1차 치료에서도 뇌전이 환자에서 우수한 치료 결과를 보였고, 치료 효과가 EGFR 돌연변이 종류에 관계 없이 일관됐다는 점에서 의료진이나 환자 모두 환영할 일”이라고 평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