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7:20 (수)
에이비엘바이오, 이중항체 ABL503 칠레 및 남아프리카 공화국 특허 등록 완료
에이비엘바이오, 이중항체 ABL503 칠레 및 남아프리카 공화국 특허 등록 완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9년까지 ABL503 및 이의 용도에 대한 각 국가에서의 권리 보장
PD-L1 타깃 항체에 4-1BB 타깃 항체 결합, 개선된 효능 보이도록 설계
(사진=에이비엘바이오)
(사진=에이비엘바이오)

[바이오타임즈]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대표 이상훈)는 면역항암제 ABL503에 대한 칠레 및 남아프리카 공화국 특허(특허명: 항-PD-L1/항-4-1BB 이중특이적 항체 및 이의 용도) 등록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특허는 모두 2039년까지 그 권리를 보장받는다. 이 외에도 미국, 중국, 유럽 및 일본을 비롯한 20여 개 국가에서 특허 등록을 위한 심사가 진행되고 있다.

나스닥 상장사 I-Mab과 공동개발 중인 파이프라인 ABL503은 PD-L1과 4-1BB를 동시에 타깃하는 이중항체 파이프라인이다. PD-(L)1 작용 기반의 블록버스터 신약 키트루다의 경우 20개 이상의 암종에 광범위한 적용이 가능하지만, 여전히 전체 환자의 20%에게만 효과를 보이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PD-(L)1 작용 기반 면역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ABL503은 PD-L1 타깃 항체에 4-1BB 타깃 항체를 결합한 이중항체로서 면역세포 활성을 강화시키고 기억 T 세포 작용을 더하는 등 개선된 효능을 보이도록 설계됐다.

ABL503은 미국 및 한국 임상 1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타사 PD-L1x4-1BB 이중항체 경쟁물질의 2상 유효 용량 이상의 용량에서도 우수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보여 최적 용량 탐색에 있어 차별화되는 강점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는 “에이비엘바이오와 같은 순수 R&D 기반 바이오텍의 경우 특허를 비롯한 지식재산권의 보호는 신약의 연구 개발만큼이나 중요한 일”이라며 “ABL503뿐 아니라 임상 진행 중인 파이프라인들이 데이터를 통해 가치를 입증하고 있는 만큼, 특허 등록 역시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다양한 국가에서의 특허 등록은 향후 신약 파이프라인의 임상 및 상용화 전략 수립에서도 더 많은 기회와 유연함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특허 등록의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에이비엘바이오의 ABL001(VEGFxDLL4), ABL111(Claudin18.2x4-1BB), ABL503(PD-L1x4-1BB), ABL105(HER2x4-1BB), ABL202(ROR1 ADC), ABL301(a-synxIGF1R) 등 6개 이상 파이프라인들에 대한 미국, 중국, 호주 및 한국에서 14개 이상의 글로벌 임상이 단독 또는 파트너사 등이 진행 중에 있으며, ABL103(B7-H4x4-1BB), ABL104(EGFRx4-1BB) 등의 파이프라인도 단독 또는 파트너사 등이 임상 진입을 준비 중이다. 또한, ABL102(ROR1x4-1BB), ABL602(CLL1xCD3)를 비롯한 다수의 비임상 파이프라인의 연구 개발 역시 활발히 진행 중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