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6:51 (월)
애드바이오텍-진셀바이오텍, 나노바디 항체 식물 세포배양 생산기술 개발 협력
애드바이오텍-진셀바이오텍, 나노바디 항체 식물 세포배양 생산기술 개발 협력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6.1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물세포 배양 기술로 효율적이고 안전한 나노바디 항체 대량생산 추진
나노바디 항체 수요 확대에 따른 생산 기반 안정화와 수익 개선 기대
(왼쪽부터) 진셀바이오텍 권태호 대표이사, 애드바이오텍 정홍걸 대표이사(사진=애드바이오텍)
(왼쪽부터) 진셀바이오텍 권태호 대표이사, 애드바이오텍 정홍걸 대표이사(사진=애드바이오텍)

[바이오타임즈] 면역항체 전문 바이오 기업 애드바이오텍(대표 정홍걸, 179530)은 재조합 단백질 대량생산 플랫폼 전문 회사인 진셀바이오텍(대표 권태호, 김강호)과 식물 세포배양 기술을 이용한 나노바디 항체의 대량생산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애드바이오텍은 나노바디 항체 기술을 이용해 축산, 수산 등 다양한 항체 제품을 개발해오고 있다. 나노바디(VHH: Variable heavy chain domains of heavy chain antibody)는 기존 항체의 1/10 정도로 크기가 작아 조직 침투성이 강하고 구조적 안정성이 높다. 단일 도메인 항체 생산으로 기존에 있던 항체 개발의 어려움과 비싼 가격 등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면역항체다.

애드바이오텍은 지난해 나노바디 항체를 함유한 제품의 급여를 통한 송아지 로타바이러스 방어 효과 실험(중국 내몽고대학 진행)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확인해 약 5,000억 원으로 추정되는 중국 송아지 설사 예방 시장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새우용 나노바디 항체도 중국, 태국, 베트남에서 성공적인 임상실험 결과를 달성했다.

진셀바이오텍은 재조합 단백질 대량생산 플랫폼과 차세대 백신 플랫폼 기술을 비롯해 식물 시스템, 파키아 시스템, 대장균 시스템을 이용한 재조합 단백질 생산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포항 테크노파크와의 컨소시엄을 토대로 동물용 의약품 생산시설(KvGMP) 시설을 구축해 동물용 생물의약품과 펩타이드 백신을 생산하고 있다.

진셀바이오텍이 보유한 식물 시스템은 동물세포와 유사한 ‘번역 후 변형(post-translational modification)’으로, 단순한 구조의 단백질은 물론 항체와 같은 복잡한 구조의 단백질 생산이 가능하다. 계대배양으로 1~2주 간격으로 생산이 가능해 동일 면적당 식물재배보다 연간 1,000배 이상 생산성이 높다. 담배 등 모든 식물세포의 배양이 가능하며, 생산 단백질이 액체배지로 분비되어 분리정제가 용이한 편이다. 고난이도의 운용 기술이 필요해 실용화에 성공한 사례가 매우 드물지만, 국내에서는 진셀바이오텍이 실용화에 성공해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애드바이오텍 정홍걸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체 개발 중인 나노바디(VHH) 항체를 진셀바이오텍의 식물 세포배양 기술을 이용해 대량 생산할 예정”이라며 “증가하는 수요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수익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