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04:55 (금)
HK이노엔, 브렉소젠의 엑소좀 치료제 개발용 세포주 위탁생산 맡아
HK이노엔, 브렉소젠의 엑소좀 치료제 개발용 세포주 위탁생산 맡아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4.2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에 구축한 HK이노엔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센터에서 진행
GMP 기반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브렉소젠의 엑소좀 치료제 개발에 최선 다할 것

[바이오타임즈] 바이오헬스기업 HK이노엔(HK inno.N)은 20일 엑소좀 치료제 전문기업 브렉소젠과 엑소좀 치료제 개발용 세포주 위탁생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HK이노엔은 브렉소젠의 엑소좀 치료제 개발용 세포주를 생산할 예정이다. 생산은 경기도 하남에 구축한 HK이노엔의 세포유전자치료제 센터에서 진행한다.

‘엑소좀’은 세포가 분비하는 나노 입자로, 국내외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엑소좀을 활용해 바이오마커, 약물 전달 시스템(DDS) 또는 치료물질로 개발하고 있다.

기존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 치료제는 세포 내 생성되는 엑소좀들의 상태가 각기 달라 고순도 엑소좀을 얻기 어렵고 대량으로 생산하기 어려운 점이 한계점으로 꼽혀왔다.

브렉소젠은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한 다양한 엑소좀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브렉소젠이 보유한 엑소좀 플랫폼인 ‘BG-Platform’은 엑소좀을 생산하는 줄기세포의 효능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엑소좀 내 유효성분을 조절하는 기술이 적용된 엑소좀 치료제 개발 플랫폼 기술이다. 이 플랫폼은 다양한 질환을 타깃으로 여러 작용 원리의 엑소좀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가졌다.

HK이노엔은 2020년 경기 하남에 세포·유전자 치료제 센터를 구축하고 혁신 플랫폼으로 키우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를 받았다. HK이노엔은 이 센터에서 CAR-T, CAR-NK 세포·유전자 치료제의 연구뿐만 아니라 GC셀·지아이셀·셀인셀즈·에이인비 등 국내 기업과의 공동연구 또는 위탁생산·위탁개발생산을 진행하고 있다.

HK이노엔은 자체 연구뿐만 아니라 국내, 글로벌 기업과의 위탁생산(CMO)·위탁개발생산(CDMO)을 통해 세포·유전자 치료제 센터를 혁신 플랫폼으로 키울 계획이다.

HK이노엔 원성용 바이오연구소장(상무)은 “당사의 GMP 기반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브렉소젠의 핵심기술을 이용한 엑소좀 치료제가 성공적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브렉소젠 김수 대표는 “HK이노엔 세포·유전자 치료제 센터와 협업을 통해 브렉소젠의 엑소좀 치료제 개발을 다각화하고 빠르게 글로벌 엑소좀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