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3:50 (수)
넥스트앤바이오-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오가노이드 공동 연구 협약 체결
넥스트앤바이오-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오가노이드 공동 연구 협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2.1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유래의 오가노이드 관련 공동 연구 협약 체결
암 오가노이드를 통한 정밀 의료 및 환자 맞춤 약물 치료제 스크리닝 공동 연구

[바이오타임즈] 오가노이드 기반 신약 개발 및 정밀 의료 플랫폼 기업 넥스트앤바이오(공동 대표 이현숙, 양지훈)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원장 윤을식)과 의료산업 관련 개발을 목적으로 오가노이드를 기반으로 하는 정밀 의료 및 연구개발 사업화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넥스트앤바이오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두 기관이 오가노이드 관련 연구를 위해 협력하고, 암 오가노이드 연구를 통한 정밀 의료 프로세스 개발, 암 환자 유래의 오가노이드를 이용한 맞춤 약물 치료법에 대한 공동 개발 협력을 골자로 한다.

환자의 암세포를 3차원으로 배양한 암 오가노이드는 기존 암 연구 방식의 한계를 보완하면서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받는 모델 중 하나다. 현존하는 전임상 단계에서의 암 연구 모델은 암 세포주(Cancer Cell Lines)를 활용하거나, 환자 유래 암세포를 이식하는(patient-derived tumor xenograft, PDTX) 방법 등이 활용되어 암세포들의 유전적 이질성을 나타내지 못하거나, 동물을 이용해야 하는 등 한계점이 존재했다.

넥스트앤바이오의 설명에 따르면 환자에서 유래된 ‘암 오가노이드’는 원발암 세포의 유전적, 형태적 성질을 유지할 수 있고, 종양 내 비균질성을 재현할 수 있어 기존 세포주 기반 신약 개발 스크리닝 플랫폼에 비해 암 환자에 대한 실제 약물 반응을 반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같은 환자의 정상 조직으로부터 오가노이드를 배양할 수 있기 때문에 정상 세포는 영향을 받지 않고 암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약물을 스크리닝할 수도 있다. 더불어 배양된 오가노이드는 오가노이드 뱅크에 저장되어 여러 연구에 활용될 수 있게 된다. 암 오가노이드는 약물 개발과 개인 맞춤형 암 치료 외에도 임상에 적용하기 위한 중개연구, 암 발생에 대한 기초연구(감염에 따른 암 발생), 암 형성에 기여하는 돌연변이 과정을 위한 연구 분야 등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넥스트앤바이오 양지훈 대표는 “암 오가노이드는 환자의 유전적 형질 유지 외에도, 배양·성숙에 소요 시간이 짧고, 다수 약품을 동시에 테스트할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약물을 측정할 수 있는 등 암 연구에 적합한 장점이 있다”며 “균질한 오가노이드를 안정적으로 대량생산 할 수 있는 배양 원천 기술에, 고려대학교 병원과의 협력을 더 해 한층 더 진보된 개념의 정밀 의료 실현을 위한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윤을식 원장은 “국내 최고의 연구 중심병원인 고려대학교 병원은 환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미래형 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첨단 융복합 기술을 진료 현장에 도입하고 의료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있다”며 “이번 넥스트앤바이오와의 공동 연구 및 사업화 방안에 대한 협약 역시, 환자 개개인에 대한 정밀의료를 실현하고 환자 맞춤형 치료에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넥스트앤바이오는 오가노이드를 균질하게 생산할 수 있는 표준화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의료기관과 오가노이드 뱅크를 구축함으로써 오가노이드를 활용한 R&D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 오가노이드 뱅크 관련된 병원 단위의 국제 컨소시엄 구축을 목표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신약 물질 유효성 분석 및 동물 대체 분석 서비스, 정밀 의료 진단 서비스 및 의료기기 사업 외에도 세포치료제 및 항암신약 개발을 위한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