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9-25 05:10 (월)
백세스 테크놀로지스-GC녹십자, 패치형 인플루엔자 백신 임상서 안전성 및 면역원성 입증
백세스 테크놀로지스-GC녹십자, 패치형 인플루엔자 백신 임상서 안전성 및 면역원성 입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12.1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의 인플루엔자 백신 항원을 백세스의 패치 기반 피하 약물 전달 시스템과 결합
미세 바늘 부착한 패치형 백신으로 약물의 전달 속도와 시간 조절 가능
두 가지 용량의 항체양전율은 각각 85%와 77%로, 항체보호율은 모두 92% 확인
(사진=GC녹십자)
(사진=GC녹십자)

[바이오타임즈] 미국 백세스 테크놀로지스(Vaxess Technologies)가 GC녹십자와 공동 개발 중인 패치형 인플루엔자 백신(MIMIX-Flu)의 긍정적인 임상 1상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MIMIX-Flu’는 GC녹십자의 인플루엔자 백신 항원을 백세스의 패치 기반 피하 약물 전달 시스템(MIMIX™ sustained release patch technology)과 결합한 제품이다. ‘MIMIX-Flu’는 패치에 백신 약물을 천천히 흘려보낼 수 있는 미세 바늘을 부착하여 약물의 전달 속도와 시간을 알맞게 조절할 수 있고, 별도의 냉장 유통을 필요 없이 배송이 가능하며 통증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전임상 연구에서 용량 절감과 면역원성 개선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임상은 18세에서 39세 사이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위약군 대비 약물의 안전성과 반응성, 내성 및 면역원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원자들은 백신 패치를 5분 동안 착용했으며, 백신 패치로 인한 중증 부작용은 주사기로 약물이 전달되는 전통 백신에 비해 양호하게 나타났다.

백신 접종 후 57일 차 결과에 따르면, 임상에 사용된 두 가지 용량(15ug/7.5ug)의 항체 양전율은 각각 85%와 77%로, 항체 보호율은 모두 92%로 나타났다. 이는 2007년 FDA가 제정한 인플루엔자 백신에 대한 허가 기준을 크게 초과한 수치다.

연구진은 패치의 장기적인 안전성 평가를 위해 180일까지 추적관찰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한, 각 백신 용량에 대한 면역반응의 내구성과 샘플의 하위 집단에서의 인플루엔자A H1 항원 반응의 폭도 평가한다.

마이클 슈레이더(Michael Schrader) 백세스 CEO는 “미국 성인의 절반만이 계절성 독감 백신을 접종한다”며, “GC녹십자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인플루엔자 백신과 MIMIX 패치를 결합한 이 긍정적인 초기 데이터는 바늘 공포증, 주사 부위 통증 등의 장벽을 극복하여 환자의 삶의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