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1:00 (화)
현대바이오, 코로나19 임상 2상 채혈 60명 모집 완료
현대바이오, 코로나19 임상 2상 채혈 60명 모집 완료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10.1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클로사마이드를 주성분으로 한 CP-COV03의 인체 내 흡수율 확인 목적
세계 최초로 니클로사마이드의 생체이용률이 사람 몸속에서 확인된다는데 큰 의미 있어

[바이오타임즈] 현대바이오는 자사의 항바이러스제 후보 물질인 CP-COV03의 코로나19 임상2상에서 인체 내 약물의 흡수율을 파악하기 위해 임상 참여자를 대상으로 모집한 목표 채혈 인원 60명을 지난 13일로 모두 채웠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들 60명의 혈액은 곧바로 전문기관에 전달돼 CP-COV03의 체내 흡수율 분석이 이뤄진다.

이번 채혈은 니클로사마이드를 주성분으로 한 CP-COV03의 인체 내 흡수율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현대바이오는 체내 흡수가 안 돼 지나치게 낮았던 니클로사마이드의 생체이용률을 자사의 첨단 약물 전달체(DDS) 기술로 최고 43배까지 끌어올리는 데 성공하고 CP-COV03을 개발했다.

이번 혈액 분석에서 CP-COV03의 인체 내 흡수율이 파악되면 현대바이오가 세계 최초로 난제를 해결한 니클로사마이드의 생체이용률이 사람 몸속에서 확인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니클로사마이드는 코로나19를 비롯해 에이즈, 천연두, HPV(인유두종 바이러스), 대상포진 등 30종 이상의 바이러스 감염질환에 뛰어난 항바이러스 효능을 낸다는 사실이 세계 유수 연구기관들의 세포 효능시험 결과로 이미 밝혀져 있다. 하지만 니클로사마이드가 인체 내에서도 유의미한 농도로 흡수된다는 사실을 입증한 사례는 지금까지 전혀 없다.

현대바이오는 전임상에서 CP-COV03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을 50% 이상 억제하는 혈중 유효 약물 농도(IC50)를 세포 단위가 아닌 생명체 내에서 24시간 이상 유지함을 세계 최초로 입증한 바 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숙주세포가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메커니즘을 지닌 CP-COV03은 기전 상 거의 모든 바이러스 제거가 가능하다”며 ‘CP-COVO3은 코로나 치료제를 출발점으로 항생제 페니실린처럼 미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