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08:45 (수)
현대바이오, 코로나 치료제 대량생산 설비 발주 완료
현대바이오, 코로나 치료제 대량생산 설비 발주 완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08.2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당국에 긴급 사용승인 신청 준비 박차
1차로 월 20만 명분 생산설비 발주
주원료인 니클로사마이드와 산화마그네슘(MgO) 등의 확보도 원활
현대바이오 서울사무소(사진=현대바이오)
현대바이오 서울사무소(사진=현대바이오)

[바이오타임즈] 현대바이오가 자사의 범용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인 CP-COV03(브랜드명 제프티)을 코로나19 치료제로 보건당국에 긴급 사용승인을 신청하기 위해 대량생산 설비 발주를 완료했다.

22일 현대바이오에 따르면 CP-COV03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월 20만 명분을 생산하기 위한 전용 제조설비 15대를 국내 H사에 발주 완료하고 일부 설비는 이미 납품받아 조립 중이다.

현대바이오는 이들 생산설비를 CP-COV03 위수탁생산 제약사에 오는 10월 말까지 모두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CP-COV03을 코로나 치료제로 긴급 사용승인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대량생산체제가 미리 구축돼 있어야 한다"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CP-COV03를 공급할 수 있도록 1차로 월 20만 명분 생산설비를 발주했는데 상황을 봐가며 생산설비는 더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바이오는 또 CP-COV03의 원활한 대량생산을 뒷받침하기 위해 주원료인 니클로사마이드와 산화마그네슘(MgO) 등의 확보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안정적 사전 확보가 필요한 산화마그네슘의 경우 월 84만 명분인 4톤을 해외에서 구입 완료했으며, 니클로사마이드는 국내 D제약사와 스페인 제약사 O사 등 국내외 구입선을 이미 확보해둔 상태다.

현대바이오는 CP-COV03에 관한 지식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니클로사마이드를 주성분으로 하는 이 약물의 제조 원리 및 공정 등 원천기술 일체에 관해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물론 아프리카, 남미, 동남아, 중동 등 전 대륙별로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회사 관계자는 “CP-COV03은 코로나19 외에도 뎅기열이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HPV 등 여러 바이러스 감염질환에 효능을 내는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지닌 플랫폼형 항바이러스제‘라며 ”CP-COV03의 이런 범용(Broad Spectrum)성에 관한 일체의 지식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해외 특허를 전 대륙 주요 국가로 넓혔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바이오는 CP-COV03의 코로나19 임상 진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 협력 기관으로 등록된 경북대의대 본원과 칠곡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등 전국 주요 대학병원에서도 순차적으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CP-COV03의 코로나19 임상2상은 순조로이 진행돼 21일까지 임상에 참여한 누적 환자 수가 112명을 기록, 전체 목표 인원(300명)의 절반에 다가서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