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4:45 (금)
GC셀, 항-HER2-CAR 호주 특허 취득
GC셀, 항-HER2-CAR 호주 특허 취득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1.2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특허가 등록된 것은 최초, 미국 포함한 5개국에 특허 출원 중
고형암 대상 CAR-NK 성과 기대

[바이오타임즈] 지씨셀(144510, 대표 박대우)은 항-HER2 항체 및 이를 포함하는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에 대한 호주 특허를 취득했다고 20일 밝혔다. 관련 특허가 등록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밖에도 회사는 미국을 포함한 5개국에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이번 특허를 통해 지씨셀은 NK세포 내 활성화를 위해 최적화된 CAR 구조와 선택성이 높은 항-HER2 세포 외 도메인(Extracellular Domain)으로 구성된 독자적인 항-HER2-CAR의 권리를 보장받는다.

항-HER2-CAR의 가장 큰 특징은 HER2 과발현 암종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표적항암제 트라스투주맙과 상이한 에피토프(Epitope, 항원 인식부위)에 결합하기 때문에 트라스투주맙과 병용 치료 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HER(human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type)2는 인간 상피세포 성장인자2, 세포의 증식조절 기능을 담당하는 유전자 단백질로, 특히 유방암의 예후 인자 중 하나로 양성인 경우 재발 위험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씨셀은 제대혈에서 유래한 NK세포를 이용하여 HER2-CAR-NK치료제 ‘AB201’을 개발하여 미국 관계사 아티바를 통해 미국 내 임상을 준비하고 있다. 올 하반기 FDA에 임상시험계획(IND) 제출을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이번 특허 등록은 고형암 대상 HER2-CAR-NK치료제 ‘AB201’의 상용화를 위한 필수적인 지적재산권(IP) 확보로 매우 의미가 크다.

황유경 지씨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AB201은 아티바에 기술이전 계약을 끌어낸 주요 파이프라인이다”라며, “유방암, 위암 등 고형암 분야에서 획기적인 성과가 기대되며, 이번 IP 확보를 통해 추가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을 확보한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