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3 09:55 (일)
에이비엘바이오, 삼성동 신규 사옥 리모델링 개시
에이비엘바이오, 삼성동 신규 사옥 리모델링 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4.0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 공간 및 설비 확충 등으로 향후 연구개발 역량 극대화할 것
글로벌 빅파마 수준의 연구개발 공간과 시설 갖출 것

[바이오타임즈]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대표 이상훈)는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신규 사옥을 리모델링하기 위한 시공사 계약을 완료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에이비엘바이오는 일반 사무 목적으로 지어진 건물을 연구개발에 최적화된 장소로 탈바꿈하고, 2025년 상반기 내 본사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지난해 9월 삼성동 사옥을 취득했다. 경기도 판교 내 분산된 조직을 하나의 장소에 모으고, 부족한 설비 및 시설을 확충함으로써 연구개발 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신규 사옥으로의 이전을 통해 임직원 간의 업무 협력 및 소통을 활성화하는 한편, 기존에 외부 업체 의존도가 높았던 공정개발 및 품질관리(Chemistry, Manufacturing, Controls(CMC)) 기능을 내재화해 공정개발 및 품질관리 효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에 따라 수십억 원의 연구개발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현재 삼성동 건물을 연구개발 공간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건물 전체를 리모델링하는 공사가 필요하다. 인력도 늘어나고, 연구 공간도 턱없이 부족한 상황인 만큼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사옥 마련이 필수적인 상황”이라며, “현재 판교에만 세 개의 사무실을 임차하고 있는데, 판교 임차료가 대폭 상승해 매우 큰 고정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이를 고려하면 새로운 사무실을 추가 임차하는 것보다 사옥을 마련하는 것이 경제적으로도 더 이득”이라고 말했다.

삼성동은 코엑스(COEX), 서울무역센터, 한국도심공항 등 주요 시설들과 여러 기업이 위치한 서울의 중심지 중 하나다. 게다가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잠실 MICE 센터 등 대규모 개발 사업이 예정돼 있어 자산 가치가 지속 상승할 지역이기도 하다. 에이비엘바이오의 신규 사옥 역시 이러한 지리적 이점에 따라 향후 회사의 재무 안전성과 자산 규모 역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로 에이비엘바이오는 해당 건물을 수백억 원 이상 상승한 호가의 가격으로 매입하고 싶다는 제안을 다수 받기도 했다. 이뿐만 아니라 뛰어난 교통 편의성으로 보다 우수한 인재 확보가 수월해지고, 잦은 인구 이동에 따른 홍보 효과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신규 사옥과 관련된 비용 지출로 연구개발 비용이 축소되거나 활동이 줄어들 가능성은 없다. 바이오 기업의 본질은 연구개발이다. 내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자금 상황을 고려해 신중히 내린 결정”이라며,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글로벌 빅파마 수준의 연구개발 공간과 시설을 갖출 것을 약속드린다. 그리고 올해 예정된 ABL503, ABL001, ABL202, ABL105 등의 파이프라인 임상 데이터 발표 역시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중항체 플랫폼 ‘그랩바디(Grabody)’를 포함해 우수한 항체 기술을 기반으로 퇴행성뇌질환 및 난치성 암 치료를 위한 다양한 임상 및 비임상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ABL001(VEGFxDLL4), ABL111(Claudin18.2x4-1BB), ABL503(PD-L1x4-1BB), ABL105(HER2x4-1BB), ABL202(ROR1 ADC), ABL301(a-synxIGF1R), ABL103(B7-H4x4-1BB) 등 7개 이상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 프로젝트가 미국, 중국, 호주 및 한국을 포함한 다양한 국가에서 적응증을 달리해 15개 이상 진행되고 있으며, ABL104(EGFRx4-1BB) 등의 파이프라인 역시 임상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이 외에도 이중항체 ADC를 포함한 여러 비임상 파이프라인을 지속 연구 개발 중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