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00:15 (수)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정기 주주총회 개최…올해도 퀀텀 성장 전망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정기 주주총회 개최…올해도 퀀텀 성장 전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3.29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자회사 Dx&Vx CN, 설립 1년 만에 매출 161억 원 영업이익 24% 괄목할만한 성과 내
OVM-200 기술이전 계약 조기에 맺어 연내 한국, 중국, 인도에서 임상 1b/2상 계획
DXVX 정기주총 사진(사진=DXVX)
DXVX 정기주총 사진(사진=DXVX)

[바이오타임즈] 디엑스앤브이엑스(DxVx)가 28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대륭포스트타워에서 제2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주주총회에서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467억 원, 영업손실 121억 원, 당기순손실 278억 원 등 경영 실적을 보고하고, 재무제표 승인, 기타 비상무이사 임종윤 선임의 안건을 의결했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467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5억 원, 4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21억 원으로 적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신약개발 R&D부문 설립과 핵심 전문인력 증원, 자사 브랜드 육성에 따른 판관비, 거래재개 활동에 따른 비용 정산 및 현금 유출을 수반하지 않는 보유자산의 평가차손 발생으로 이익이 하락한 것으로 평가했다.

디엑스앤브이엑스 이용구 사업 부문 대표는 “당사와 코리그룹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소에서 개발한 소재를 조기 제품화 출시, 자체 브랜드로 육성하고 있기 때문에 올해 실적도 퀀텀 성장 예정이며 수익성 또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국 자회사 Dx&Vx CN은 설립 1년 만에 매출 161억 원, 영업이익 24%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어, 올해도 회사 전체 실적 성장과 더불어 흑자전환을 실현하여 재무안정성을 확보해 가겠다”고 보고했다.

권규찬 신약 개발 R&D 사업부문 대표는 “신약 개발 초기 단계인 mRNA 항암백신, 비만치료제의 전임상 약효평가를 위해 물질 합성이 완료 단계에 있으며, OVM-200은 기술이전 계약을 조기에 맺어 연내 한국, 중국, 인도에서 임상 1b/2를 신속히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비대면 진료 플랫폼을 4월 오픈 예정이며, 지난해부터 서비스가 개시된 CLIDEX 동반진단 사업도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엑스앤브이엑스는 기존 캔서롭 당시의 사업과 문화가 환골탈태해 2022년 흑자전환을 통해 지난해 거래재개에 성공했고, 올해는 신약개발 부문에서의 파이프라인이 다변화되고 있고 헬스케어 사업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