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5 00:00 (목)
HK이노엔, 美 AACR서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비임상 결과 발표
HK이노엔, 美 AACR서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비임상 결과 발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27 12: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TKI 후보물질(과제명 ‘IN-119873’) 비임상 효력 결과 공개
기존 1차 치료제에 내성을 보이거나 L858R 변이 환자를 위한 4세대 표적 항암치료제
연내 비임상 연구 완료 및 임상 1상 시험계획(IND) 신청 목표

[바이오타임즈] HK이노엔(HK inno.N)이 오는 4월 5일부터 10일까지 미국에서 열리는 ‘미국암연구학회(AACR, 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2024’에 참석해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티로신 키나아제 저해제(이하 ‘EGFR-TKI’) 후보물질의 비임상 연구 결과를 포스터 발표를 통해 공개한다고 27일 전했다.

HK이노엔은 이번 학회에서 비소세포폐암 유전자(L858R) 변이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알로스테릭 EGFR-TKI’ 비임상 연구 내용을 공개한다. HK이노엔은 기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에 내성을 보이거나 L858R 변이 환자를 위한 4세대 표적 항암치료제 ‘IN-119873’을 연구하고 있다.

‘IN-119873’은 암세포의 에너지원인 아데노신3인산(ATP) 결합 부위를 공략하는 기존 치료제와 달리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의 알로스테릭(단백질 자리 중 하나) 결합 부위를 공략한다. ‘IN-119873’은 기존 1, 2, 3세대 EGFR-TKI 약물로 발생한 EGFR 돌연변이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일 뿐 아니라 3세대 EGFR-TKI와 병용 요법에서도 시너지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글로벌 대형 제약기업이 같은 기전으로 개발 중인 타사 후보물질을 약 5억 4,000만 달러(한화 약 7,200억 원)에 사들이면서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TKI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 전망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30조 원에 달한다. 이 중 비소세포폐암 EGFR 변이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5조 원이며, 이 시장의 절반 이상을 3세대 EGFR-TKI인 오시머티닙 성분 약물이 차지하고 있다.

HK이노엔 신약연구소장 김봉태 상무는 “AACR에서 국내 및 해외 기업, 전문가를 대상으로 EGFR-TKI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동시에 협력 기회도 모색할 계획”이라며 “연내 ‘IN-119873’의 비임상 연구를 완료하고,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신청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HK이노엔은 화학연구원으로부터 초기 유효물질을 도입했으며, 지난해 8월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의 국가신약개발사업 지원 과제로 선정돼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TKI 후보물질인 ‘IN-119873’을 도출했다. 지난해 9월에는 동아에스티와 ‘차세대 EGFR 분해제’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해 기존 알로스테릭 EGFR 저해제 물질을 EGFR 분해제로도 개발하면서 비소세포폐암 표적항암제 관련 연구개발을 위해 지속해서 이어오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EN 2024-03-28 20:02:04
클리노믹스-국내유일 게놈 빅데이터 센터보유로 질병 진단을 넘어 예측기술보유, AI맞춤의료, 몸BTI, 정부100만명 바이오 빅데이터구축, 차세대 DNA메모리 상용화 최대수혜!!!
https://www.hani.co.kr/arti/science/technology/111940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