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2:45 (목)
통합 셀트리온·셀트리온제약, 주주가치 제고 위한 배당 결정
통합 셀트리온·셀트리온제약, 주주가치 제고 위한 배당 결정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2.1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셀트리온, 1주당 500원 현금 배당 결정… 올해는 주식배당 대신 현금 배당에 집중
자사주 올해만 1.25조 원 매입… 자사주는 배당 없어 주주 실질 배당 효과 500원 크게 상회
셀트리온제약, 성장성 고려해 1주당 0.05주 주식배당… 5% 주식 배당률
통합 셀트리온 출범, 기업 가치와 글로벌 시장 성과 극대화해 주주들과 이익 공유 강화

[바이오타임즈] 셀트리온그룹은 13일 이사회를 거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제약의 배당을 각각 결정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신주로 통합된 통합 셀트리온의 주주 자격으로 배당을 받게 되며, 배당 기준일은 12월 31일이다.

우선 셀트리온은 보통주 1주당 500원씩 총 1,037억 원 규모의 현금 배당을 결정했다. 배당 규모는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합병 기일인 12월 28일 기준, 합병법인의 발행주식 총수(약 2억 2,029만 주)에서 자기주식(약 1,291만 주)을 제외한 2억 738만 주를 대상으로 산정했다.

셀트리온은 올해 주식배당 대신 현금 배당에 집중하면서, 주식 가치의 희석을 없애고 동시에 현금 배당 총액도 지난해 718억 원 대비 1,000억 원 수준으로 늘렸다. 회사 측은 앞으로도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하기 위해 이익의 30% 수준까지 현금 배당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주식배당 결정에 앞서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올해에만 약 1조 2,500억 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단행했다. 특히, 자사주는 별도 배당이 없는 만큼 기존 보유한 자사주와 올해 시장에서 매입한 자사주를 포함한 약 1,291만 주분 만큼의 배당금은 회사 재투자에 이용할 수 있어 주주들은 주당 500원 이상의 배당 효과를 누릴 전망이다.

이번 배당 결정으로 셀트리온의 주주환원율은 163.3%에 이르며, 이는 지난해 기준 코스피 상위 10대 기업 평균인 54.7%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주주환원율은 기업의 연간 수익을 주주에게 돌려주는 비율을 나타내는 지표로, 주주 친화 정책의 척도로 쓰이고 있다. 향후에도 통합 셀트리온은 합병을 통한 기대효과로 매출과 이익을 극대화하고, 점진적으로 배당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통합 셀트리온은 주식 가치 희석을 최소화하기 위해 2024년 1월 약 4,236억 규모, 231만 주의 자사주 소각을 진행할 계획으로, 총발행주식 수 감소에 따른 실질 배당 효과도 약 1.0% 규모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제약은 성장성과 현금 흐름을 고려해 보통주 1주당 0.05주의 주식이 배당될 예정으로 주식배당 발행 총수는 197만 2,158주(총 1,688억 원 규모)다. 이번 배당가치는 전년도 대비 약 431억 원이 늘어났다.

양사의 배당금 및 배당 주식은 내년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거쳐 1개월 이내에 지급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배당은 회사가 성장하는 데 지지를 보내준 주주들과 이익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주주가치 제고라는 대원칙을 바탕으로 각 사의 상황을 고려해 결정된 것”이라며, “연말을 기점으로 통합 셀트리온으로 새롭게 출범하는 만큼 기업 가치와 글로벌 시장 성과를 극대화해 주주들과 이익 공유를 강화하고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2월 28일 통합 법인으로 출범할 예정이며, 내년 1월 신주 상장이 마무리면 합병의 모든 절차가 끝난다. 새로 출범하는 셀트리온은 사업 부문별 협업을 강화하고 통합된 자원을 대규모 투자해 바이오시밀러를 넘어 신약으로 도약하는 글로벌 빅파마로 성장한다는 포부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