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05:55 (목)
셀트리온헬스케어, 짐펜트라 2024년 2월 29일 미국 출시 확정
셀트리온헬스케어, 짐펜트라 2024년 2월 29일 미국 출시 확정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1.3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릭시맙의 치료 효능 및 안전성, 환자 편의성이 개선된 SC제형
공격적 커머셜 활동으로 짐펜트라의 제품 경쟁력을 적극 알리면서 처방 확대 도모할 것
짐펜트라(Zymfentra)(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짐펜트라(Zymfentra)(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오타임즈] 세계 유일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 제형(SC) 치료제인 ‘짐펜트라’(램시마SC 미국 제품명)가 글로벌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에서 내년 2월 29일(현지 시각) 출시될 예정이다. 이로써 짐펜트라는 지난 10월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으로부터 신약으로 판매 허가를 획득한 이후 약 4개월 만에 빠른 론칭이 확정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짐펜트라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 대다수의 처방약급여관리업체(Pharmacy Benefit Managers, 이하 PBM)에게 짐펜트라의 임상 자료 제공을 완료했으며, 현재 선호의약품(Preferred Drug) 등재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특히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일부 PBM의 경우 짐펜트라 출시 시점을 전후로 실질적인 처방집(Formulary) 등재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짐펜트라의 성공적인 미국 시장 선점을 목표로 다양한 커머셜 활동을 준비 중이다. 먼저 미국 내 자가면역질환 전문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한 짐펜트라 마케팅 활동이 확대될 예정이다. 회사는 내년 1월 크론병 및 대장염학회(Crohn’s & Colitis Congress, CCC)를 시작으로 5월 미국 소화기질환 주간(Digestive Disease Week, DDW), 10월 미국 소화기학회(American College of Gastroenterology, ACG), 11월 미국 류마티스학회(American College of Rheumatology, ACR) 등 개최를 앞둔 주요 학회들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자가면역질환 분야의 주요 이해관계자(Stakeholder)들을 대상으로 짐펜트라의 제품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알리면서 처방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자 대상의 맞춤형 커머셜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미국 내 주요 환우회와 협업해 짐펜트라 처방 환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우회는 자가면역질환 분야의 전문가 육성, 지원 활동을 비롯해 환자 및 가족을 위한 교육 제공, 환자의 임상 참여 지원, 연구 기금 모금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며 미국에서 큰 영향력을 나타내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논의를 진행 중인 환우회뿐만 아니라 더욱 많은 환자 단체들과 소통을 확대해 나가면서 짐펜트라의 처방 선호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러한 짐펜트라의 커머셜 활동을 담당할 현지 전문 인력도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동사는 미국 현지 법인을 통해 짐펜트라를 직접판매(직판) 할 계획으로 내년 1월까지 짐펜트라의 판매를 담당할 세일즈 전문 인력을 현재 대비 2배 수준으로, 홍보 및 마케팅 전담 인력은 3배 이상 확충해 더욱 공격적인 커머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내년 2월 29일로 짐펜트라 출시일을 확정하면서 의사 및 환자들로부터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PBM과의 협상도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되는 등 미국 현지에서 긍정적인 분위기가 확대되고 있다”며 “짐펜트라는 통합 셀트리온의 2030년 12조 원 매출 달성을 견인하는 핵심적인 블록버스터 제품인 만큼 미국 IBD 환자들에게 가장 많이 처방되며 입증된 인플릭시맙의 치료 효능 및 안전성, 환자 편의성이 개선된 SC제형의 제품 경쟁력 등 짐펜트라 만이 보유하고 있는 강점들을 적극적으로 알리면서 미국에서 성공적인 처방 확대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