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00:05 (월)
셀레믹스, 미국지점과 인도법인 설립으로 해외시장 공략 박차
셀레믹스, 미국지점과 인도법인 설립으로 해외시장 공략 박차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2.0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최대 NGS 시장인 미국과 인도의 직영체제 전환으로 글로벌 사업 확장 본격화
각국 현지 대리점 체제에 기반한 전략으로 올해 전체 매출의 20% 이상 해외에서 거둬

[바이오타임즈] 유전자분석 기술 플랫폼 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지점을 설립해 북미 시장에서 직접 영업활동을 시작한 데 이어,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벵갈루루(Bengaluru)에도 자회사 설립을 완료하며 미국과 인도를 중심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셀레믹스는 2010년 설립 이래 자체 개발한 고효율 대량 클로닝 기술 ‘MSSIC™(Massively Separated and Sequence Identified Cloning)’를 통해 바이오 소재 및 시퀀싱 기술의 혁신을 창출해 의료, 신약, 마이크로바이옴, 합성 생물학, 육종 분야를 타깃하는 ‘유전자 분석 기술 플랫폼 기업’이다. 유럽, 아시아 및 중동에서는 유일한 NGS 기반 타깃 캡처 키트(Target Capture Kit) 제조사며, 이 밖에도 분자 바코드 매개 차세대 시퀀싱 기술 ‘BTSeq™(Barcode-Tagged Sequencing)’ 등의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8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셀레믹스는 각국 현지 대리점 체제에 기반한 전략으로 올해 전체 매출의 2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두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셀레믹스는 2021년 하반기부터 미국 유수의 대학과 공동 연구를 시작하며 세계 최대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Next Generation Sequencing) 시장인 미국 진입을 모색해왔다. 이후 미국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에 대한 패널 공급과 매사추세츠 주정부의 공공 조달 시장 진출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둔 것을 계기로 직영체제로 미국 시장을 공략키로 결정하고, 이번에 LA 지점을 설립했다.

또한 지난해 대비 30% 이상 주문량이 늘어나며 셀레믹스의 해외시장 단일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매출을 거두고 있는 인도에서도 자회사 설립을 통해 적극적인 현지 영업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인도 시장은 올해 8월 세계 최대 NGS 기업인 일루미나(Illumina)가 벵갈루루에 추가로 솔루션 센터를 여는 등 높은 성장성으로 많은 글로벌 기업이 앞다퉈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곳이다. 미국과 함께 가장 큰 NGS 시장으로 꼽히는 인도를 양대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 셀레믹스의 전략이다.

김효기 셀레믹스 대표이사는 “우리 회사의 제품이 임상적 해석까지 한 번에 제공하는 Sample-to-Report 솔루션 형태를 갖췄고, NGS에 최적화된 자성 비드(Magnetic Bead)도 자체 제조해 공급한다는 점을 인지한 고객들의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미국과 인도 현지에서의 영업활동이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