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8 17:55 (목)
셀레믹스, NGS 기반 23개 암 동반 진단 종합 패널 ‘CancerScreen CDx’ 출시
셀레믹스, NGS 기반 23개 암 동반 진단 종합 패널 ‘CancerScreen CDx’ 출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02.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1회 검사로 현재 FDA 승인을 받은 표적항암제 관련 유전자 한 번에 분석 가능
기존의 NGS에 비해 검사의 정확도 높이면서도 검사 비용 줄일 수 있어
셀레믹스 CancerScreen CDx 제품(사진=셀레믹스)
셀레믹스 CancerScreen CDx 제품(사진=셀레믹스)

[바이오타임즈] 유전자 분석 기술 플랫폼 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23개의 암유전자를 단 한 번에 분석하는 NGS 기반 암 동반 진단 종합 패널 ‘CancerScreen CDx’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현재 FDA 허가를 받은 대부분의 표적 항암제의 동반 진단 마커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는 획기적 제품이라는 게 셀레믹스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폐암, 대장암, 유방암, 피부암, 전립선암 등 여러 암종과 관련된 돌연변이를 한 번에 분석할 수 있다. ALK, BRAF, EGFR, FGFR, KRAS, MET, ROS1, NTRK 등 20여 종의 유전자에 발생하는 SNV, CNV, Rearrangement 돌연변이를 분석하며 이를 통해 아파티닙(Afatinib), 세툭시맙(Cetuximab), 크리조티닙(Crizotinib), 게피니팁(Gefitinib), 올라파립(Olaparib), 인피그라티닙(Infigratinib), 라로트렉티닙(Larotrectinib), 엔트렉티닙(Entrectinib) 등 표적항암제 40여 종과 관련된 다양한 동반 진단 마커를 한 번에 분석할 수 있다.

기존 검사법은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돌연변이부터 순차적으로 검사해 나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돌연변이에 대한 검사 결과를 얻는 데 소요 시간이 오래 걸린다. 또한, 나중에 검사하는 돌연변이의 경우 검사를 할 수 있는 검체가 부족해 검사 자체를 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는 한계가 있다.

이에 반해 NGS 검사법은 여러 유전자를 한 번에 검사할 수 있어 기존 검사법에 비해 소요 시간을 줄이고 검체 요구량이 적어 기존 검사법에서 조직이 부족해 검사 자체를 하기 어려운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셀레믹스의 NGS 기반 암 동반 진단 종합 패널은 사람의 전체 DNA 중 표적항암제의 동반 진단 마커와 관련된 분자만을 선별해 검사하기 때문에 기존의 NGS에 비해 데이터 밀도를 크게 높일 수 있어 검사의 정확도를 높이면서도 검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셀레믹스는 지난해 10월 제약사를 대상으로 동반 진단 제품 개발용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으며, 이번 패널 출시로 글로벌 제약사 및 대형병원과 사업적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