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16:10 (일)
한미약품, “벨바라페닙, 치료제 없는 ‘BRAF 변이 고형암’ 타깃 가능성 확인”
한미약품, “벨바라페닙, 치료제 없는 ‘BRAF 변이 고형암’ 타깃 가능성 확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1.06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 김태원 교수, 유럽종양학회에서 ‘HM-RAFI-103’ 연구 결과 구연 발표
BRAF ClassⅡ/Ⅲ 변이 고형암에서 코비메티닙과 병용요법 통한 혁신 가능성 제시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 김태원 교수가 10월 23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ESMO Congress 2023)에서 HM-RAFI-103 연구 결과를 구연으로 발표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 김태원 교수가 10월 23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ESMO Congress 2023)에서 HM-RAFI-103 연구 결과를 구연으로 발표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바이오타임즈] 한미약품은 지난달 20일부터 24일까지(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ESMO Congress 2023)에서 BRAF ClassⅡ/Ⅲ 변이(특히 BRAF fusion/Indel 변이) 환자군에 벨바라페닙과 코비메티닙 병용 투여 시 항종양 효과에 대한 임상 1b상 연구(HM-RAFI-103) 결과를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 김태원 교수 구연으로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한미약품이 최초 개발한 벨바라페닙은 세포 내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미토겐 활성화 단백질 키나아제(mitogen-activated protein kinases, MAPK) 경로 중 하나인 RAF 및 RAS를 억제하는 경구용 표적 항암제로, 2016년 9월 로슈 그룹 소속 제넨텍에 9억 1,000만 달러 규모로 기술 수출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총 133명의 RAS/RAF 유전자 돌연변이가 있는 여러 고형암 환자 중 BRAF fusion/Indel 등 변이가 확인된 15명 환자(흑색종, 비소세포폐암, 대장암)에 대한 서브 코호트 분석 내용이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서브 코호트의 객관적 반응률(Overall Response Rate, ORR)은 67%(15명 중 10명), 질병 조절률(Disease Control Rate, DCR)은 93.3%, 반응 지속시간(Duration of Response, DOR)의 중간값은 12개월, 무진행 생존기간(Progression Free Survival, PFS)의 중간값은 13.7개월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 김태원 교수는 이번 발표에서 “현재 BRAF ClassⅠ 변이에 대해서는 승인된 치료제가 있지만, BRAF ClassⅡ/Ⅲ 변이에서는 치료 약이 없다. BRAF ClassⅡ/Ⅲ 변이를 타깃하는 ‘벨바라페닙’은 코비메티닙과 병용 투여했을 때 흑색종과 폐암, 대장암 등 BRAF 융합/삽입·결손(fusion/Indel)이 있는 환자에게 명확한 효과를 보였다. 치료제가 없어 고통받는 환자에게 반드시 필요한 신약으로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벨바라페닙의 효능을 더욱 확고히 입증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며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한 혁신 치료제를 빠르게 상용화해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존재하는 제약기업 본연의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