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08:05 (수)
엑셀세라퓨틱스, 인공혈액 국가과제 주관기업으로 참여
엑셀세라퓨틱스, 인공혈액 국가과제 주관기업으로 참여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8.2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포 기반 인공혈액 제조 및 실증플랫폼 기술 개발사업에 주관기업으로 참여
유도만능줄기세포 증식배지, 조혈모세포 증식배지, 거핵세포 분화배지 개발 총괄
(사진=엑셀세라퓨틱스)
(사진=엑셀세라퓨틱스)

[바이오타임즈] 첨단바이오 산업용 전용 배양 배지 개발 전문기업 엑셀세라퓨틱스(Xcell Therapeutics)가 ‘세포 기반 인공혈액 제조 및 실증플랫폼 기술 개발사업’에 주관기업으로 참여한다고 24일 밝혔다.

엑셀세라퓨틱스는 24일 세포기반인공혈액기술개발사업단과 과제 진행을 위한 협약을 마무리 했다.

엑셀세라퓨틱스는 혈소판 기반과 적혈구 기반의 투트랙으로 진행되는 이번 과제에서 유도만능줄기세포 증식배지, 조혈모세포 증식배지, 거핵 세포 분화 배지 등 과제 성공에 핵심적인 요소인 배지 개발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해당 과제는 혈액 수급의 위기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이 함께 다부처 사업으로 약 15년(총 3단계)간 진행 예정인 대형 기획 과제다. 기술 발과 안전성 평가, 대량생산 기반 구축, 연구자원 제공, 규제 마련 등을 통해 2037년까지 세포 기반 인공혈액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올해부터 진행되는 1단계 사업은 2027년까지 5년간 471억 원을 투입해 인공혈액 세포 분화·증식 기술을 개발하고 인공 적혈구·혈소판을 5~10㎖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표준화된 생산공정을 만들고 시생산에도 들어가며 품질관리기준, 시험법 개발 등 제조공정 플랫폼을 구축한다. 실용화를 위한 허가·관리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혈액 수급 상황은 하루평균 소요량(5,482단위)보다 공급량이(5,407단위)이 적은 상태로 가장 긴급한 단계인 ‘심각’에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혈액 부족은 세계 각국이 관심을 두고 있는 이슈로써 영국, 일본 등에서 다양한 인공혈액 개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엑셀세라퓨틱스 관계자는 “장기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다부처 국가과제에 당사가 핵심 파트의 주관기업으로 선정됐다는 것은 기술력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한 엑셀세라퓨틱스는 중간엽줄기세포(MSC) 전용 배지와 모유두세포(DPC) 전용 배지, 각질세포(Keratinocyte), 엑소좀(Exosome) 전용 배지를 시장에 출시했으며, NK(Natural killer Cell)세포와 T세포 전용 배지는 올 연말 출시할 예정으로, 대표적 바이오 소부장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이의일 엑셀세라퓨틱스 대표는 “범세계적으로 문제가 되는 혈액 공급을 해결하기 위한 과제에 당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력을 보탤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과제 성공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