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3:45 (수)
마크로젠, 복지부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사업’ 참여
마크로젠, 복지부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사업’ 참여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8.2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학교 설우준 교수, 디엔에이링크, 랩지노믹스와 함께 컨소시엄 구축
한국형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의료기술 개발 증진 목표

[바이오타임즈]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 김창훈)이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이 공동 지원하는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사업에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체계) 분야는 정부가 설정한 국가전략 기술의 첨단 바이오 분야에서 합성생물학 등과 함께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는 연구 주제다. 특히 인체 미생물 연구는 기존 인간 게놈 프로젝트의 성과를 확장하고, 한계를 극복하는 제2의 게놈 프로젝트로 불리는 등 미래 의학의 새로운 기대주로 급부상 중이다.

미국은 인간유전체프로젝트(Human Genome Project)의 성공 이후 인간의 건강과 질병에 관계되는 미생물의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2007년부터 2016년 10년간 2,000억 원(1억 4,917만 달러)의 연구비를 투여해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Human Microbiome Project)’를 수행했다. 아울러 유럽 7개국(네덜란드, 독일, 덴마크, 이탈리아, 영국, 스페인, 프랑스) 및 중국 등 13개 팀이 참가하여 250억 원 이상의 연구비가 투여된 ‘MetaHIT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국내에서 올해부터 시작된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사업은 4개 연구팀이 장, 피부, 구강 호흡기, 비뇨생식 분야의 연구를 진행한다. 마크로젠은 중앙대학교 설우준 교수, 디엔에이링크, 랩지노믹스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축해 본 연구개발사업의 염기서열분석(시퀀싱)과 컨소시엄 관리를 담당한다. 마이크로바이옴 염기서열분석은 16S rRNA 유전자 앰플리콘 시퀀싱(16S rRNA gene amplicon sequencing) 및 샷건 시퀀싱(Shotgun sequencing, 산탄 염기서열 결정법) 분석 방법을 사용한다.

정부는 본 연구과제에 올해부터 2027년까지 5년간 보건복지부 예산 약 254억 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2023년도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사업의 시퀀싱 규모는 약 100억 원이다. 1단계 사업으로 국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활성화를 위해 표준화된 양질의 데이터 플랫폼(질병관리청 연계)을 구축한다. 이후 2단계 사업으로 희귀난치질환 진단·치료제 개발을 위해 마이크로바이옴과 인체 간 상호영향 비교 임상 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본 사업에서 얻을 수 있는 기대효과는 ▲마이크로바이옴 활용 치료를 위한 미생물 실물 자원 확보 ▲통합된 데이터베이스에서 대규모 임상 자료 및 마이크로바이옴 자료 활용을 통한 다학제간 협력 연구 강화로 연계 기술 발전 가능 ▲상호작용 분석 기반 진단(조기진단, 예후 예측 포함) 및 치료 후보물질 발굴 ▲질환 극복을 위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의료기술 확보 등 다양하다.

마크로젠 김창훈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마크로젠의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과제 낙찰은 마크로젠의 선도적인 기술력을 입증한 것”이라며 “마크로젠은 본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한국형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의료기술 개발을 증진하고, 고부가가치 첨단 의료 조기 실현 및 신산업 창출을 지원하며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통해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