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5 08:05 (목)
마크로젠-10x지노믹스, 세계 첫 공식 싱글셀 비즈니스 파트너십 체결
마크로젠-10x지노믹스, 세계 첫 공식 싱글셀 비즈니스 파트너십 체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05.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움 카탈리스트’ 프로그램 업무 협약 체결로 싱글셀 시장 확대 정조준
싱글셀·공간 전사체 분석, 정밀 임상 진단 솔루션 등 시장 선도… 신약개발사 협업 기대
김창훈 마크로젠 대표(왼쪽)와 서지 삭소노브(Serge Saxonov) 10x지노믹스 대표가 지난 3월 카탈리스트(Catalyst)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맺은 뒤 협약서를 함께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마크로젠)
김창훈 마크로젠 대표(왼쪽)와 서지 삭소노브(Serge Saxonov) 10x지노믹스 대표가 지난 3월 카탈리스트(Catalyst)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맺은 뒤 협약서를 함께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마크로젠)

[바이오타임즈]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 김창훈)이 글로벌 유전체 시퀀싱 기업 10x지노믹스(대표 서지 삭소노브)와 싱글셀 시장 확대를 위해 세계 최초로 10x지노믹스 최신 싱글셀 분석 기기 ‘제니움(Xenium)’ 카탈리스트(Catalyst) 제휴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제니움은 가시적 분자 결합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 10x지노믹스의 플랫폼으로 단일 세포보다 더욱 세분화된 RNA 및 단백질 정보를 즉시 이미지화해 빠른 통합 분석이 가능하다. 제니움을 통해 수백에서 수천 개 유전자의 발현 위치 파악이 가능하며, 약물 반응과 관련된 약 400개 유전자 발현 분석으로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에 적합하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마크로젠은 싱글셀 대량 분석 플랫폼 크로미움(Chromium)과 공간전사체 분석 플랫폼 비지움(Visium), 그리고 ISH(in situ Hybridization, 가시적 분자 결합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정된 유전자 위치 파악을 가능하게 하는 제니움까지 싱글셀 분석 라인업을 모두 갖추게 됐다.

이번 협약에서 체결한 10x지노믹스의 제니움 카탈리스트 프로그램은 연구자들이 10x지노믹스에 샘플을 보내 처리할 수 있는 기술 액세스 서비스다. 이를 통해 특정 샘플에 대한 개념 증명 데이터가 필요한 연구자들은 결정에 도움이 되는 제니움 데이터를 받을 수 있다.

앞으로 마크로젠은 특정 조직 내 단일 세포 단위 분석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외 제약사, 대형 병원 등을 대상으로 정밀 임상 진단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마크로젠은 2021년 7월 한국 기업 최초로 싱글셀 전사체 분석과 공간 전사체 분석 서비스에 대한 10x지노믹스 CSP(Certified Service Provider) 인증을 동시 취득한 바 있다.

마크로젠 김창훈 대표는 “세계 최초로 체결된 이번 파트너십은 마크로젠이 싱글셀 선도 기업으로서 기술력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의미를 지닌 만큼, 싱글셀 시장 확대를 위해 양사 간 긴밀한 협력을 해 나갈 것이다”라며, “마크로젠은 기존 임상 진단 분석에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GCLP)을 통해 제약사의 신약 스크리닝 및 타깃 발굴을 위한 수요를 충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암을 포함한 난치성 질병을 더욱 세밀하게 분석하고, 바이오마커 발굴 및 신약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싱글셀 분석과 공간 전사체 분석, ISH 기술을 활용한 정밀 임상 진단 솔루션의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화함으로써 국내외 제약사와의 협업 기회와 글로벌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0x지노믹스 공동 설립자이자 대표인 서지 삭소노브는 “싱글셀 서비스 선도 기업인 마크로젠은 10x지노믹스의 가치 있는 파트너”라며 “이번 카탈리스트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10x지노믹스 전체 포트폴리오에 대한 마크로젠과의 파트너십이 이어지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또한 “올해 현장 분석을 위한 새로운 제니움 플랫폼이 여러 사이트에 도입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생명공학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인류 건강을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