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1:40 (화)
메드팩토 美 출자회사 셀로람, 佛 젠핏에 간 질환 치료 후보 물질 기술이전
메드팩토 美 출자회사 셀로람, 佛 젠핏에 간 질환 치료 후보 물질 기술이전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7.3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佛 젠핏에 글로벌 개발 권리 이전, 총 계약 규모 1억 6,000만 유로
CLM-022, NLRP3 인플라마좀의 활성화 억제하고 강력한 항염증 및 항산화 효과 지녀
향후 간 질환 적응증 외에 다양한 적응증에서 연구 지속
(사진=메드팩토)
(사진=메드팩토)

[바이오타임즈] 혁신 신약 개발기업 메드팩토(대표 김성진)는 미국 출자회사인 셀로람이 프랑스 제약사 젠핏(Genfit)과 염증 복합체 억제제(inflammasome inhibitor) ‘CLM-022’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셀로람은 개발 중인 CLM-022을 간 질환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는 글로벌 권리를 젠핏에게 이전한다. 계약 규모는 마일스톤을 포함해 총 1억 6,000만 유로(한화 약 2,250억 원)이고, 구체적인 내용은 양 사 합의에 따라 비공개하기로 했다.

염증 복합체 억제제인 CLM-022는 자가 염증 장애, 대사 증후군, 신경퇴행과 같은 다양한 인간 질병의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NLRP3 인플라마좀의 활성화를 억제하고 강력한 항염증 및 항산화 일으켜 염증 질환을 억제하는 물질이다.

염증 복합체 억제제는 현재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주목하고 있는 분야로 많은 글로벌 제약사들이 다양한 적응증에서 염증 복합체 억제제를 연구하고 있다.

젠핏은 급성 만성 간부전(ACLF), 간성뇌증(HE), 담관암(CCA), 요소주기장애(UCD), 유기산혈증(OA) 등 간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글로벌 제약회사다. 젠핏은 간 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해 염증 복합체 억제제에 관심을 가져왔고, 셀로람의 CLM-022를 기술이전으로 간 질환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게 됐다.

셀로람도 이번 계약으로 CLM-022 잠재력을 확인했고, 향후 간 질환 적응증 외에 다양한 적응증에서 연구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셀로람 CEO인 테즈 파릭(Tej Pareek)는 “젠핏이 우리가 개발 중인 염증 복합체 억제제 ‘CLM-022’의 간 질환 치료제로 개발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이번 계약이 성사된 것”이라면서 “셀로람은 향후 CLM-022에 관해 간 질환뿐 아니라 다른 적응증을 위한 개발은 계속 진행이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소재의 셀로람은 자가 면역질환, 암 백신, 염증 질환 등 면역, 염증 분야의 경쟁력을 갖춘 바이오기업이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와 존 레테리오(John Letterio) 클리블랜드 메디컬센터 청소년소아암 센터 소장이 공동 설립했다. 존 테레리오 소장은 면역, 염증 분야 세계적 전문가로, 메드팩토 초기 연구에도 기여한 인물이다.

아울러 메드팩토도 염증성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메드팩토가 개발 중인 MP2021은 류머티스 관절염, 건선 관절염, 골다공증 등뼈 질환과 자가면역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신규 후보 물질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