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4:50 (수)
에이치이엠파마, 메타 스크리닝 기술 'PMAS' 日 특허 취득
에이치이엠파마, 메타 스크리닝 기술 'PMAS' 日 특허 취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7.2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2건을 비롯해 2022년 美 특허 등록 포함 해외 10개국 출원 완료

 

에이치이엠파마 연구소(사진=에이치이엠파마)
에이치이엠파마 연구소(사진=에이치이엠파마)

[바이오타임즈]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및 신약개발 플랫폼 전문기업 에이치이엠파마(대표이사 지요셉)가 ‘PMAS 방법을 이용한 개인 맞춤형 장내 환경 개선 물질 스크리닝 방법’에 대한 일본 특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PMAS(Personalized Pharmaceutical Meta-Analytical Screening)는 사람의 분변 내 마이크로바이옴을 장내 환경과 유사하게 만들어진 시스템에서 배양하고 분석함으로써 개인에게 최적화된 마이크로바이옴 솔루션을 선별하는 메타 스크리닝 기술로, 에이치이엠파마 디스커버리 엔진의 핵심이자 독자적 특허 기술이다.

에이치이엠파마의 ‘PMAS 방법을 이용한 개인 맞춤형 장내 환경 개선 물질 스크리닝 방법’은 앞서 한국과 미국에 등록된 것에 이어 금번 일본 특허까지 취득함으로써 배타적 권리를 보장받아 2040년까지 독점권이 확보되었다. 이 외에도 중국과 유럽 등 전세계 10개국에 걸쳐 출원 신청을 통해 권리를 선점한 상태다.

해당 특허 기술을 활용해 암웨이 글로벌과 맞춤형 헬스케어 제품 개발 계약을 완료하였고, 지난해 한국암웨이와의 협업으로 맞춤형 마이크로바이옴 솔루션 ‘마이랩 바이 뉴트리라이트(my LAB by Nutrilite)’를 출시하여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에이치이엠파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치료 원천기술 개발 사업에 22년 4월 선정되어 아산병원과 함께 만성폐쇄성폐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를 수행하는 등 PMAS 디스커버리 엔진을 활용한 공동연구 및 다수의 제약사와 기술이전을 협의 중이다.

지요셉 대표는 “핵심 기술 PMAS를 디스커버리 엔진으로 활용하여 에이치이엠파마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을 주요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해외 특허 등록을 주요 국가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으로 삼고, 앞으로도 국내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해왔다.

한편 에이치이엠파마는 상장주관사인 신한투자증권과 함께 기업공개(IPO)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