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0:55 (화)
한국콜마, WCD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탈모 개선 원료 개발 발표
한국콜마, WCD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탈모 개선 원료 개발 발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1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모 두피에서 확인되는 마이크로바이옴 유해균을 억제하는 원료 2종 소개
탈모 샴푸 등 기존과 차별화된 탈모 개선 제품 개발 계획
한국콜마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세계피부과학술대회에서 ‘특정 탈모 균주에 대한 억제 소재’를 주제로 구두 발표했다(사진=한국콜마)
한국콜마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세계피부과학술대회에서 ‘특정 탈모 균주에 대한 억제 소재’를 주제로 구두 발표했다(사진=한국콜마)

[바이오타임즈] 한국콜마는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25th 세계피부과학회(World Congress of Dermatology·WCD)에서 ‘두피 마이크로바이옴과 안드로겐성 탈모’와 ‘특정 탈모 균주에 대한 억제 소재’를 주제로 구두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작년 9월 ‘2022 세계화장품학회(IFSCC)’에서 소개한 ‘두피 마이크로바이옴과 안드로겐성 탈모’ 후속 연구에 따른 성과다.

세계피부과학회는 세계 10대 국제학술대회 중 하나로 피부과학 올림픽으로도 불리는 저명한 학회로 알려져 있다.

한국콜마는 이번 학회에서 탈모 두피에서 확인되는 마이크로바이옴 유해균을 억제하는 원료 2종을 소개했다. 레몬그라스 등 천연 오일을 최적의 비율로 배합한 원료로서 공배양 평가시스템을 통해 유익균은 유지하고 유해균을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공배양 평가시스템은 두피 일부분을 포집해 그 안에 있는 유익·유해균을 배양하는 시험관(in-vitro) 시험법이다.

한국콜마는 향후 탈모 샴푸 등 기존과 차별화된 탈모 개선 제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개발 능력을 국제학술대회에서 인정받아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신뢰도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통해 탈모 조절이 가능한 소재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콜마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한국인 여성 피부 표현형 기반 유전자 마커 발굴’이라는 주제로 포스터 발표했다. 피부 측정값(표현형)과 유전체 데이터(유전형)의 연관성 분석에 대한 연구 결과와 후속 연구 방향성을 소개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