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09:30 (수)
HK이노엔, ‘케이캡’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에도 보험 적용
HK이노엔, ‘케이캡’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에도 보험 적용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7.0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 7월 1일부터 헬리코박터 제균치료에도 보험 적용
다섯 개의 적응증에 모두 보험급여 적용으로 또 한 번 성장 모멘텀 확보
HK이노엔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케이캡 제품 사진(사진=HK이노엔)
HK이노엔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케이캡 제품 사진(사진=HK이노엔)

[바이오타임즈] HK이노엔의 P-CAB 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인 ‘케이캡(성분명 테고프라잔)’의 건강보험 적용 범위가 확대된다.

HK이노엔은 지난 1일 자로 케이캡이 소화성궤양 환자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에 쓰이는 경우에도 보험급여가 적용된다고 3일 말했다.

HK이노엔의 케이캡은 P-CAB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위궤양 ▲소화성궤양/만성 위축성위염 환자의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 요법 등 국내의 동일계열 치료제 중 가장 많은 적응증을 갖고 있다.

케이캡이 보유한 다섯 개의 적응증에 모두 보험급여가 적용되면서 또 한 번 성장 모멘텀을 확보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헬리코박터파일로리균(Helicobacter Pylori 또는 H. Pylori, 이하 ‘헬리코박터균’)은 위장 점막에 주로 감염되어 만성위염·위궤양·십이지장 궤양·위선암·위림프종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헬리코박터균 제균 치료는 1차로 7일에서 14일 동안 하루 두 번 위산분비억제제와 두 종류의 항생제(아목시실린, 클래리트로마이신)을 복용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번 급여 확대에 따라 케이캡은 이달부터 소화성궤양 환자의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 요법에 쓰일 때도 보험 적용을 받는다.

대한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 학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50%가량의 사람들이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위·십이지장궤양 환자 등에게는 특히 제균 치료를 권고하고 있다.

HK이노엔 곽달원 대표는 “기존 PPI 계열 제품들이 갖고 있는 주요 보험급여 기준이 P-CAB계열 신약인 케이캡에도 모두 적용됨에 따라 국내에서만 연간 1조 원이 넘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활동 범위를 더욱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케이캡 적응증 추가, 차별화 연구, 해외 진출 등을 꾸준히 진행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 대표 지위를 더욱 굳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캡은 미국·중국 등 해외 35개국에 진출해있고 이 중 중국·필리핀·몽골·멕시코에서는 출시를 완료했다. 허가 승인 후 출시 준비 중인 국가는 2개국, 허가 심사 중인 국가는 5개국이며 세계 최대규모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는 임상 3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국내에는 정제(25mg·50mg)와 구강붕해정(50mg) 등 두 가지 제형으로 출시됐으며, 지난해 연 1,321억 원, 올해는 1월부터 5월까지 누적 607억 원의 원외처방 실적을 기록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