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0:55 (금)
엠디뮨, 엑소좀 등 나노 입자 분석 서비스 개시
엠디뮨, 엑소좀 등 나노 입자 분석 서비스 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5.1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 장비를 이용한 단일 입자 분석법 확립
마커의 발현량과 발현 비율, 형광 표지를 이용한 소포의 특징 파악해 결과 제공
엠디뮨 분석 서비스 결과 보고서 예시 이미지(사진=엠디뮨)
엠디뮨 분석 서비스 결과 보고서 예시 이미지(사진=엠디뮨)

[바이오타임즈] 바이오드론(BioDrone™) 플랫폼 개발 기업인 엠디뮨이 국내 엑소좀 연구 기업, 대학 및 연구소를 대상으로 ‘단일 나노 입자 분석(single nanoparticle analysis)’ 서비스를 개시했다.

엠디뮨의 단일 나노 입자 분석 서비스는 나노 유세포 분석(Nano-flow Cytometry)를 이용해 소포를 단일 입자 수준에서 분석해 표면 마커의 발현량과 발현 비율, 형광 표지를 이용한 소포의 특징을 파악해 결과를 제공한다.

세포외소포(Extracellular Vesicle)의 일종인 엑소좀은 세포가 자연 분비하는 50~200nm 크기의 나노 소포로 단백질, 지질, 핵산 등 다양한 생체 활성물질을 포함하고 세포 간 정보 전달을 위한 메신저 역할을 한다. 부작용이 없는 생체 친화적인 특성과 다양한 약물을 탑재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난치질환 치료제 및 약물 전달 기술 분야에서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엑소좀과 같은 나노 입자를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입자의 개수 및 크기 분포, 표면 마커의 존재 여부 및 다양성 등 특성 파악을 위한 분석이 요구된다. 그 중, 표면 마커는 단백질 검출법인 웨스턴 블로팅(Western Blotting)과 같은 방법으로 정성적 분석이 가능하지만, 단일 입자 수준의 정량적 분석의 한계로 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

엠디뮨 박성수 연구소장은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 바이오드론 플랫폼 개발 과정에서 단일 입자 수준에서의 소포 특성 파악의 필요성을 절감했고, 이를 해결하고자 첨단 장비를 이용한 단일 입자 분석법을 확립했다”며, “엠디뮨의 경험과 노하우를 엑소좀 연구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분석 서비스를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엠디뮨은 엑소좀산업협의회(회장 배신규 엠디뮨 대표) 회장사로, 국내 엑소좀 산업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